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 정치권이 힘 모을 때
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 정치권이 힘 모을 때
  • 등록일 2019.08.13 19:59
  • 게재일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와 광주를 잇는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다. 대구광역시와 광주광역시 등 6개 광역지자체와 경유지 기초지자제(담양·순천·남원·장수·함양·거창·합천·고령) 실무자들이 13일 광주시청에 모여 실무자협의회를 가졌다. 실무자협의회에서는 오는 9월 6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릴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국회포럼에 대한 준비와 조기 건설을 위한 추진전략 등을 실무차원에서 심도 있게 논의했다. 특히 9월 개최될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국회포럼에는 지방자치단체장과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 인사 100여 명을 총출동시켜 이 사업에 대한 홍보와 이해를 높이자고 했다.

달빛내륙철도는 지난해 조기 건설사업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비 5억 원을 정부예산에서 확보했고, 올 6월에는 국토부가 용역에 들어가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특히 국토부가 타당성 조사에 나섰다는 점은 상당한 의미를 담고 있다고 보아야겠다. 그러나 용역결과가 경제성이 낮다고 평가되면 이 사업은 추진동력을 상당부분 잃게 될 것이 뻔하다. 따라서 사업의 타당성 발굴과 홍보가 매우 중요하다. 이번 실무자협의회서는 추진 동력을 살리기 위한 선결 과제로 국토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에 달빛내륙철도를 반영하는 문제에 집중 논의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의 이해와 협조가 필수다. 정치권이 지자체와 함께 힘을 합친다면 정부를 설득하고 조기 건설이라는 성과를 내는데 큰 보탬이 된다.

달빛내륙철도는 대구와 광주의 오랜 숙원사업이다. 지역의 숙원사업을 떠나 국내 유일의 동서를 횡단하는 철도사업이라는 점에서 국가적 성과도 크게 기대되는 사업이다. 국토의 균형발전을 이룰 핵심적 사업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중앙집권적 형태의 국가 틀을 깨고 지방분권화를 지향하는 사업으로 상징성도 높다.

알다시피 달빛내륙철도의 개설로 수혜가 예상되는 주민만 남부권의 1천300만 명에 달한다. 경제적 시너지 효과도 크게 기대된다. 사업비 4조8천억원이 투입되는 것 이상으로 영호남에게 돌아갈 경제적 부가가치가 매우 높다 할 것이다. 양 지역이 누리게 될 물류비용 절감과 관광산업의 활성화, 양 지역간 경제교류, 일자리 창출 등 남부 경제권 시대가 새롭게 문을 열게 된다는 것이다.

이제는 정치권의 역량을 결집해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에 대한 여론을 집중시켜가야 한다. 달빛내륙철도가 정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된다 하더라도 2025년 착공되고 2030년 준공을 목표로 할 수 있다. 사업의 특성으로 보아 시기적으로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대구∼광주 191.6km를 1시간 생활권으로 묶는다는 상상만으로도 즐겁다.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에 정치권의 총력 질주를 당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