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52% “일본 백색국가 배제 대응 준비 전무”
中企 52% “일본 백색국가 배제 대응 준비 전무”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8.13 18:54
  • 게재일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7% “기업경영에 영향 받아”

일본과 거래하는 국내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한 대응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정량의 재고를 확보한 기업 10곳 중 6곳도 일본의 수출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1년 이내에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응답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백색국가 제외 영향에 대한 의견조사’에서 조사대상 기업 중 52.0%가 일본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대한 대응책을 전혀 준비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일본 경제보복에 철저히 준비한 기업은 10곳 중 1곳 수준이었다.

‘별도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48.0%였지만 그중 ‘모든 대응책이 준비됐다’고 답한 기업은 1.0%에 불과했으며, ‘대부분 준비돼 있다’고 답한 기업은 8.6%에 그쳤다.

일본 수입기업 10곳 중 9곳이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아무런 준비를 하지 못했거나, 단기적으로 감내할 수 있는 대책만 겨우 세워놓은 셈이다.

이번 사태가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전체의 67.3%였다.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라는 응답이 36.3%를 차지했고 이어 ‘4개월∼1년 이내’ 26.7%, ‘1년 이후’ 4.3% 등의 순이었다.

일본과의 무역전쟁에 대응해 정부가 먼저 추진해야 할 과제로는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국제공조 강화’를 꼽은 기업이 4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업피해 최소화와 공정환경 조성’(34.3%),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21.0%) 등의 답변이 있었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실태조사를 토대로 대·중소기업 상생 생태계 조성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8월 중에 정부가 중점 육성하는 100대 품목을 포함해 전 소재·부품·장비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의 공동기술개발 수요를 파악할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매칭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