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의대, 비만 조기진단 바이오센서 개발
대구한의대, 비만 조기진단 바이오센서 개발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19.08.12 20:04
  • 게재일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계명대 연구팀과 협력
비만 진행과정 모니터링 가능

실험을 하는 박종필 교수 연구팀(앞줄부터 김지홍 학생, 조채환 학생, 박종필 교수) /대구한의대 제공
대구한의대학교 제약공학과 박종필 교수가 중앙대·계명대 의대 연구팀과 협력연구를 통해 ‘비만 조기진단이 가능한 바이오센서’를 개발했다.

비만인은 정상체중인 사람에 비해서 수명이 8∼10년 정도 짧아지고 사망위험이 15㎏ 증가할 때마다 30%씩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단백질 인지기술과 간단한 분자 모델링 기법을 활용해 비만예측이 가능한 바이오 마커를 정확하게 식별할 수 있는 펩티드 리셉터를 발굴했다.

화학적 합성법으로 펩티드 리셉터를 합성해 금속표면에 고정화한 후 환자의 혈액으로 아주 극미량의 바이오 마커 단백질을 검출할 수 있는 바이오센서를 개발했다.

주목할 만한 실험 결과로 정상인, 비만 전 단계, 고도 비만 환자 혈액을 테스트하였을 때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결과를 얻었고, 이러한 연구 결과는 기존 진단법보다 간편하고 정확하게 비만의 진행 과정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연구 결과의 또 다른 학술적 의미로서는 비싼 가격의 항체와 고가의 분석기기를 사용하지 않고도 아주 정확하게 바이오 마커 단백질을 검출할 수 있는 새로운 작동 방식의 바이오센서를 개발했다는 것이다.

박종필 교수는 “상용화를 위해서는 더 많은 환자 혈액을 대상으로 바이오센서 성능을 보완하고 밸리데이션을 거쳐야 하는 과정이 남아 있어 상용화에는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극미량의 환자 혈액만으로 비만 상태를 진달할 수 있는 획기적인 개발이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석사과정의 조채환 학생과 김지홍 학생이 주도했으며, 연구 성과는 바이오센서와 분석화학분야 국제학술지 ‘바이오센서 앤 바이오일렉트로닉스(Biosen sors and Bioelectronics)’ 7월 5일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경산/심한식기자
심한식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