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결연 지역 청소년들, 경북의 매력에 빠지다
해외 결연 지역 청소년들, 경북의 매력에 빠지다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8.06 20:49
  • 게재일 2019.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글로벌 청소년문화캠프’
러시아·중국·몽골 등 4개국 73명
5박6일간 다양한 체험 활동

경북도는 6일 도청 다목적홀에서 해외 자매우호 지역 청소년들을 초청해 ‘글로벌 청소년 문화체험캠프’ 환영식을 열었다.

올해 4회째를 맞는 이번 캠프는 해외자매우호 지역과의 교류협력을 위해 추진하는 국제교류사업의 하나다. 각 지역 청소년들 간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경북에 대한 이해와 체험을 바탕으로 더 나은 교류협력 관계로의 증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중철 경북도 국제관계대사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지역별 자기소개, 경북도 홍보동영상 시청과 신청사 투어 등 각 지역 청소년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러시아·중국·몽골·베트남 4개국 10개 지역 청소년 73명이 참가해 5박 6일 동안 도내 일원에서 진행된다.

도내 대학생들로 구성된 멘토들과 함께 안동 하회마을과 예천 용문사를 둘러봤다. 또 이들은 7~9일 경주 불국사, 동궁과 월지, 국립경주박물관, 포항 호미곶 등 경북을 대표하는 문화관광지 탐방에 나선다. 이 밖에도 한글교실, 전통 성년식(관·계례), K-pop 댄스 배우기, 공연관람 등 체험학습 뿐만 아니라 포스코, 삼성 스마트시티, LG공장 등 신산업 현장도 둘러볼 계획이다.

경북도는 1984년 미국 오하이오주와의 자매결연을 처음으로 현재 16개국 26개 단체와 자매결연 및 우호교류협정을 체결하고 문화·청소년·체육 분야에서 다양한 국제교류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