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사랑
  • 등록일 2019.08.06 19:47
  • 게재일 2019.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윤 희

내가 아직

입에 담지 못한

한마디 말



지하의 검은 꿈속에서

피와 살의 강림을 기다리며

있는 한 덩이

백치(白痴)



한밤중

문득 눈 떠

차고 검은 어둠에 엎디어

인공호흡을

해본다

사랑이라는 제목의 시(詩)지만 사랑에 대해서 말하고 있지만은 않음을 느낀다. 자신의 시 쓰기 작업에 닿아 있다. 시를 창작하는 데서 오는 절망감, 최후통첩 같은 열망이나 침묵과 절정 같은 내면의 고통스러움을 고백하고 있는 시인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