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추경 ‘1천743억’… 현안사업 탄력 붙을 전망
포항시 추경 ‘1천743억’… 현안사업 탄력 붙을 전망
  • 이창훈·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08.04 20:40
  • 게재일 2019.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 피해지역 대책 사업 비롯
일자리지원·SOC분야 등 망라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차 기대
경북도, 3천억 안팎 규모 확보

포항의 지진피해지역에 대한 도시재건과 지역경기 활성화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지난 2일 국회를 통과한 2019년도 추가경정(추경)예산에서 포항시가 1천743억원 규모의 예산을 확보함으로써 지역의 굵직한 현안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들어왔다.

포항시가 확보한 2019년도 추경 예산의 주요 사업은 △지진피해 도시재건을 위한 용역비 42억원(신규·총사업비 60억원) △지진피해 주민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건립 333억원(신규) △포항 블루밸리산업단지(1단계)내 임대전용 산업단지 조성 168억원(신규·20만㎡) △포항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건설 10억원(신규·총사업비 196억원) △포항시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7억원(신규·총사업비 493억원) 등이다.

특히 지진피해지역 ‘도시재건 및 주택복구 계획’수립 용역비 42억원을 확보함으로써 흥해읍 지역을 포함한 지진피해 전 지역에 대한 용역을 추진하고 뒤틀린 도시의 현 상황을 정확하게 진단해 향후 체계적인 도시재건 계획을 시행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

또 ‘지진피해 주민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건립사업’은 이재민들에게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제공하는 한편,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1단계) 내 임대전용 산업단지조성사업’에도 168억원(20만㎡)의 국비가 투입돼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일자리를 창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내년 8월 준공예정인 포항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에 맞추기 위한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건설사업’도 10억원(총사업비 196억원)의 설계비를 확보함으로써 조기 크루즈 개항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밖에 △지열발전 안전체계 구축사업 10억원 △흥해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사업 45억원(총 125억원) △방재형 도시 숲 조성사업 15억원(총 86억원) △일자리지원 및 경영자금 사업 581억원 △가속기기반 신약사업 49억5천만원 △포항영일만항 북방파제 보강사업 등 지역 사회간접자본(SOC)사업비 290억원 등도 확보했다.

한편 경북도는 포항지진 피해지역 도시재건 예산 외에 의성 쓰레기산 문제 해결을 위한 처리비용 99억5천만원 등을 확보함으로써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경북도의 국비 확보 규모가 2천982억원+알파(α)로 파악됐다고 이날 밝혔다.

파악된 예산은 미세먼지 저감 및 노후SOC개량 등 국민안전 대책사업으로 △의성 유해폐기물처리 및 대집행 99억5천만원 △포항 양포항 방파제 보수보강 30억원 △서면~근남1 국도 확장 80억원 △청송우회도로 40억원 △삼자현터널 20억원 상구∼효현 국대도 60억원 △후포항 1단계 정비 30억원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정비 205억원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96억원 등을 확보했다. /이창훈·전준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