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검 경주·안동 지청장 잇따라 사의
대구지검 경주·안동 지청장 잇따라 사의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8.04 20:32
  • 게재일 2019.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후 첫 인사에서 지역의 안동지청장과 경주지청장으로 발령난 검찰 간부들이 잇따라 사의를 표명했다.

한웅재(49·사법연수원 28기) 대구지검 경주지청장이 지난 2일 사표를 냈다. 한 지청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를 담당했다. 한 지청장은 “사실 지난 2016년 10월 무렵 어떤 사건을 맡아 수사하면서 잘되든 못되든 수사팀장으로서 책임을 지기 위해 사직서를 써놓았는데 사람이 부족해 때를 놓쳤다”며 “사람 인생이 그다지 길지 않고 지금 좋아 보이는 자리, 권력, 재물이 계속 좋은 것이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한 지청장은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장 재직 시 시민단체인 투기자본감시센터가 지난 2016년 9월 최순실 씨 등을 고발한 사건이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에 배당되자 국정농단 사건 수사를 전담했으며, 이후 꾸려진 특별수사본부에 소속돼 박 전 대통령을 직접 대면조사한 바 있다.

앞서 주진우(44·사법연수원 31기) 대구지검 안동지청장은 지난 1일 사의를 표명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주 지청장의 발령이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의 폭로로 촉발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맡아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재판에 넘긴 것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