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청년 44명 경북 5개 시·군서 근무
서울청년 44명 경북 5개 시·군서 근무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8.04 20:32
  • 게재일 2019.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상생고용 사업’ 일환
취·창업 통한 지역 정착 유도

서울청년 44명이 경북 5개시군에서 6개월간 근무한다.

경상북도는 2일 문경 서울대학교병원 인재원에서 경북도, 서울시, 서울청년과 경북도 참여기업 등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도시청년 지역상생 고용사업’협약식을 가졌다.

‘도시청년 지역상생 고용사업’은 지역 청년유출에 따른 청년인구 감소 및 지방소멸에 대한 대안으로 서울시의 도시청년과 경북도의 지역기업을 매칭시켜 업무 기회를 제공하는 일자리연계 상생협력 사업이다. 경북에 6개월 동안 머무르면서 다양한 경험을 통해 지역을 이해하고 근로활동을 할 수 있는 서울청년(만 19∼39세)을 모집하고, 이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경북기업을 연결해 심사한 결과 총 80명의 지원자 중 44명이 도내 19개 기업에 연결됐다.

최종 선발된 서울청년들은 이달부터 내년 1월까지 6개월간 안동, 청송, 상주, 예천, 문경에 위치한 19개 기업에서 주 4일 근무하고 1일은 지역커뮤니티 활동을 하면서, 월 220만원의 급여와 기업별 복리후생 혜택을 받게 된다.

경북도는 지역아동센터, 아동복지기관, 노인돌봄센터, 청소년 문화의 집 등에서 봉사활동 기회를 제공하는 등 지역 커뮤니티 활동을 통해 경북에 대한 이해를 돕고 지역에 애정을 갖게 해, 도시청년의 지역정착을 유도하고 진정한 상생의 일자리모델로 정착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