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평화장사”… 한국당, 안보공세 총력
“가짜 평화장사”… 한국당, 안보공세 총력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8.01 19:54
  • 게재일 2019.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안보 의원총회
‘친일파 프레임’ 벗어나
‘안보 정당’ 이미지 집중부각
지지층 결집 전략 분석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의원들이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안보 의원총회에서 ‘한일갈등 총선악용 민주당 규탄’ 피켓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정부여당에 대한 ‘안보 공세’의 수위를 최고조로 높이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굴종적 대북 정책이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 등 한반도 안보위기를 자초했다는 것이다. 특히 “북한 눈치보기를 하는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안보를 책임지는 국군 통수권자가 맞느냐”, “가짜 평화장사를 한다”는 비판을 쏟아내며 날을 바짝 세웠다.

한국당은 1일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부 대북 정책에 대해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한국당은 이날 의원총회 명칭을 ‘안보 의원총회’로 명명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요즘 한반도 주변 안보 상황을 보면 우리나라가 한 마디로 동네북이 됐다”며 “김정은도 대놓고 평양발(發) 경고라고 하는데 이 정부는 정말 태평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권의 반미·반일·친북·친중 정책으로 한미동맹과 한미일 공조 체계가 무너져가고 있는데 반대로 북·중·러 군사 공조는 갈수록 강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국민의 안전에 관심 없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동맹의 안전을 무시하고 있다”며 “강력한 제재로 북한 핵무기를 폐기해야 할 마당에 문 대통령은 세계를 돌아다니며 북한 제재를 풀어달라고 김정은 편을 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이 이대로 3년도 되지 않아 안보를 무너뜨린다면 대한민국 존립까지 위태로워지는 상황이 올 것”이라며 “안보보다 선거용 이벤트만 생각하는 이 정권을 믿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맡길 수가 있겠나”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대의 안보난국 주간에 대통령은 안보였다”며 “집권여당, 또 청와대의 무능함을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그들은 안보 불안을 해소하기는커녕 저희에게 안보 장사, 안보 포퓰리즘이라는 이야기를 했다“며 “그들은 가짜 평화 장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방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백승주 의원은 “북한은 지금 우리 정부의 희망하고는 완전히 다른 길로 가고 있다. 대놓고 핵 강국의 길로 가고 있다”며 “정부·여당이 눈 감고 있는데 우리마저 눈감으면 나라가 거덜날 수 있다”고 말했다.

해군참모총장 출신의 김성찬 의원은 “이 정부가 가짜 비핵화 미끼를 덥석 물고서 춤을 추고 있다”며 “조급하게 평화와 통일과 사상에 젖어 있는 사람들이 우리 안보를 크게 망치고 있다”고 가세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의총에서 ‘총선에 안보도 경제도 팔아먹은 민주당은 해산하라’는 내용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한국당이 안보를 이슈로 비판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은 한일 갈등 정국 속에서 한국당에 씌워진 ‘친일파 프레임’을 벗어나 정국 주도권을 다시 잡기 위한 의도가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퇴색된 안보 이슈를 되찾아와 ‘안보는 한국당’이라는 이미지를 집중부각하면서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전략이라는 분석이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