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세지는 한국당發 ‘핵무장론’… 민주당 “절대불가”
거세지는 한국당發 ‘핵무장론’… 민주당 “절대불가”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7.31 19:50
  • 게재일 2019.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잇따라 쏘아 올리면서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권에서 핵 억지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불가’ 입장을 강조하며 야권발(發) 핵무장론의 확산 차단에 나섰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쏘아 올린 31일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국방·외교통일·정보위원회·원내부대표단 연석회의’에서 “나토식 핵공유와 비슷한 핵 공유를 포함해 핵 억지력 강화를 위한 적극적 검토를 청와대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나토와 비슷한 한국형 핵 공유를 언급한 것은 핵확산금지조약(NPT)과 모순되지 않는 핵 억지력 강화 방식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당 일각의 핵무장론에 대해 “우리가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지난 대선 때부터 전술핵 재배치를 주장했고, 당 대표 시절에는 워싱턴을 방문해 미 일각의 조롱 속에서도 전술핵 재배치, 나토식 핵 공유로 핵 균형을 해야 한다고 주창해왔다”며 “이제라도 핵 균형만이 살길임을 알아야 한다”고 가세했다.

지난 29일 핵무장론을 언급한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과 전술핵 공유가 되지 않는다면 자체 핵 개발이라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야권의 핵무장론 주장이 거세지고 있으나 여당은 단호한 거부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주장이 한반도 평화를 흔들 수 있다며 핵무장론에 대한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한국당의 핵무장론은 한반도를 위험에 빠뜨리는 발언”이라며 “정쟁과 당리당략을 위한 핵무장론은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한미동맹을 파기하겠다는 것이고 국제 경제 제재를 초래하겠다는 것인데 이게 얼마나 핵폭탄급 부정적 파장을 몰고 오는지 한 차례라도 생각했다면 이런 얘기는 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송영길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그런 말을 하는 한국당 의원들에게 ‘전시작전권부터 먼저 회수하라’는 말을 하고 싶다”고 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