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수수 혐의 장욱현 영주시장 봐주기 수사”
“뇌물수수 혐의 장욱현 영주시장 봐주기 수사”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19.07.30 20:36
  • 게재일 2019.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경북도당, 검찰 고발

정의당 경북도당은 30일 영주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장욱현 영주시장을 뇌물수수혐의로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에 고발했다.

정의당과 영주시민단체는 이날 오후 5시30분에 영주시청 앞에서 영주시장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와 가두 시위를 벌였다. 정의당은 이날 집회에서 영주시장 고발은 돈사 허가와 관련 뇌물을 준 업자와 영주 시장의 처남 권씨가 제3자 뇌물죄로 1심과 2심에서 유죄가 확정돼 징역형을 선고 받은 사건과 연관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어 재판부의 판결문을 보면 피고발인인 장 시장이 뇌물수수죄의 범행을 저질렀을 개연성이 매우 높음에도 허가권자인 장 시장은 어떠한 조사도 받지 않고 기소되지 않았다며 이는 검찰의 봐주기나 외압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다음달 23일까지 상수원 보호구역 대형 돈사 취소 요구를 위한 집회 신고를 한 상태다.

영주/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