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엔 반려견과 함께 해수욕 즐기세요
내년엔 반려견과 함께 해수욕 즐기세요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7.30 20:28
  • 게재일 2019.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동해안에 애견 해수욕장
道, 7월 말부터 한달간 운영

경북 동해안에 내년부터 애견 해수욕장이 생긴다.

경북도는 내년 피서철인 7월 말부터 한 달 정도 동해안 해수욕장에 반려견과 함께 출입하는 애견 해수욕장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동해안 4개 시·군(지정 해수욕장 25곳)과 협의한 결과 기초단체 1곳이 희망해 해당 지역 해수욕장 1곳의 상인연합회와 협의를 마쳤다. 도는 2013년 강원 강릉시가 직접 애견 전용 해변을 만들었으나 피서객과 지역주민 반대로 1년 만에 폐지된 점을 고려해 행정기관이 아닌 상인연합회 주도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국내 애견 해수욕장은 강원도 양양에서 공유수면 사용허가를 받아 사설로 운영하는 곳이 유일하다.

도는 백사장 100m 정도에 애견 해수욕장을 설치하고 도비를 지원해 반려견을 위한 편의시설 등을 마련한 뒤 내년 여름 문을 열 예정이다. 별도 입장료 기준과 금액, 세부 운영 규정 등도 마련할 방침이다. 또 해수욕장과 풀빌라, 주변 관광지 등을 묶은 1박2일이나 2박3일 일정의 애견 관광상품을 만들어 관광객들이 지역에서 머무르며 소비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도내 해수욕장에서는 관련 법과 시·군 관리 운영 조례상 애완견 출입 제한사항이 없어 통제하지 않고 있으나 다수 이용객이 불편을 호소하면 안전요원이 주인에게 주의를 부탁하고 있다.

해수욕장이 없는 울릉도에도 내년에 유료 해수욕장을 조성하기로 했다. 하루 입장객을 제한하고 입장료를 받아 운영하기로 울릉군과 협의를 마치고 장소를 찾고 있다.

한편 경북도는 도내 해수욕장이 부산과 강원보다 경쟁력과 수도권에서의 접근성이 떨어져 관광객 유인이 쉽지 않다고 보고 특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해수욕장마다 피서철 열리는 천편일률적인 이벤트도 앞으로는 요일마다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