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보문관광단지 활성화 탄력 받는다
경북 보문관광단지 활성화 탄력 받는다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7.30 20:28
  • 게재일 2019.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50실 새호텔 600억 투입 건립
콩코드·현대호텔 전면 리모델링
감포에도 270실 규모 호텔 신축

경부 보문관광단지 활성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경주보문관광단지에 450실 규모의 호텔이 새롭게 들어서고 기존의 콩코드호텔과 현대호텔이 리모델링 사업에 들어간다. 또 감포해양관광단지에도 270실 규모의 호텔 신축이 추진되는 등 경주 보문관광단지 활성화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는 30일 보문관광단지 ‘호텔K 신축’ 및 ‘콩코드호텔 리모델링’, 감포해양관광단지내 ‘호텔3 신축’ 등에 대한 설계심의위원회를 개최해,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했다.

경주 신라골프장 입구에 들어서는 ‘호텔K’는 2021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지하 2층, 지상 5층, 객실 450실 규모로 추진되며, 2016년 폐업한 콩코드호텔은 신규사업자가 인수, 사업비 600억 원을 투입해 전면 리모델링 후 내년 10월 새롭게 손님을 맞을 예정이다. 감포해양관광단지 호텔3 부지에 2021년 5월 완공 목표로 추진 중인 A호텔은 부대시설 1개동을 포함, 9개동으로 객실 268실 규모다. 앞서 현대호텔은 올해 6월 전면 리모델링을 위한 임시휴업에 들어가 600억 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자, 내년 봄 개장 목표로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올해 보문관광단지 개장 40주년을 맞아,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에 부합하는 시설 및 콘텐츠 도입 등을 위해 경주시와 공동으로 ‘보문관광단지 활성화 용역’ 착수에 들어갔다. 이번 용역을 통해 보문관광단지의 리노베이션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하고 보문관광단지의 옛 명성을 되찾고 연간 관광객 유치 2천만 명 시대를 목표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김성조 사장은 “최근 보문관광단지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호텔 등 숙박시설 및 상가 등에도 투자자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호텔 신개축은 보문관광단지 활성화의 신호탄으로 국내외 관광객 유치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겠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