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베트남서 100만 관객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급 흥행
‘기생충’ 베트남서 100만 관객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급 흥행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7.30 18:53
  • 게재일 2019.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망’도 눈물바다… 인기몰이

베트남에서 흥행 중인 영화 ‘기생충’과 ‘로망’. / CJ엔터테인먼트 베트남법인 페이스북 캡처
영화 ‘기생충’이 베트남에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와 맞먹는 수준으로 흥행몰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CJ엔터테인먼트 베트남법인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베트남에서 선보인 이 영화는 현지에서 이미 여러 가지 기록을 갈아치웠다.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해 11일 만에 매출 195만 달러(약 23억원)를 돌파, 종전 베트남 개봉 한국 영화 최대 흥행작인 ‘부산행’ 매출 186만 달러(약 22억원)를 초과했다.

이어 개봉 3주까지 꾸준히 톱5에 들며 흥행 행진을 이어갔고, 관객 100만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베트남에서 해외 영화가 관객 100만명을 동원하는 것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정도다. 현지 영화도 100만 관객을 모으는 게 쉽지 않다.

덕분에 ‘기생충’은 베트남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가운데 처음으로 1개월 이상 상영하게 됐다. 매출도 300만 달러(약 35억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CJ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최근에도 하루 2천∼3천명의 관객이 꾸준히 찾고 있다”면서 “상영 기간을 8월 초까지로 연장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난 26일 CJ HK 엔터테인먼트가 현지 130개 극장에서 개봉한 이창근 감독의 영화 ‘로망’이 불과 3일 만에 10만 관객을 모으며 디즈니 영화 ‘라이온킹’에 이어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부부의 ‘동반 치매’를 소재로 한 이 영화는 현지 관객들을 눈물바다로 만들며 입소문을 타고 인기몰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