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금융에 풀린 일본계 자금 17조 넘어서
서민 금융에 풀린 일본계 자금 17조 넘어서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7.29 20:28
  • 게재일 2019.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업 등 전체 여신 23% 달해
금융 분야 보복 확대땐 영향권

‘저축은행 등 대부업계도 보복에 동참할까’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한일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저축은행과 대부업계 등 한국의 서민금융시장에 풀린 일본계 자금의 동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본계 자금은 17조원을 넘어서고 있는데다 국내 여신비율도 아주 높은 편이다. 일본이 금융 분야로까지 보복 조치를 확대할 경우 취약한 부분이 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9일 금융감독원이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실 등에 제출한 일본계 금융사 여신 현황을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국내 대출은 17조4천102억원이었다. 이는 같은 시점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전체 여신(76조5천468억원)의 22.7%에 달한다. 타 금융업권과 비교하면 상당히 높은 비중이다.

업계 1위 산와머니를 필두로 한 일본계 대부업체 19곳(전체 8310곳 중 0.2%)의 여신은 6조6천755억원으로 전체 대부업 여신 17조3천487억원의 38.5%에 달했다. 일본계가 대주주인 저축은행은 전체 79개 저축은행 중 SBI와 JT친애, OSB, JT 등 4곳밖에 안 되지만 SBI가 대출 6조456억원으로 1위이고 JT친애가 8위, OSB 9위, JT가 18위로 상위를 휩쓸고 있다. 이들이 자금 공급을 급속히 감축하면 신용도가 낮아 이들 자금을 빌려쓸수밖에 없는 서민들이 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주로 개인신용대출 영업을 하는 일본계 대부업체의 대출 평균금리는 23.3%로 대부업체 전체 평균금리인 19.6%와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는 일본계의 비중이 워낙 큰 만큼 일본계 자금이 자금 공급을 줄일 경우 상당 부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 “이들 업체가 일본 정부의 영향을 받아 실제로 자금 공급을 줄일지는 미지수이지만 흐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