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칠고 황량한 돌로미티, 그러나 그 안은 아름답고 포근했다”
“거칠고 황량한 돌로미티, 그러나 그 안은 아름답고 포근했다”
  • 등록일 2019.07.29 19:50
  • 게재일 2019.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이 만든 조각품, 돌로미티에 빠지다
2019 경북산악연맹 트레킹記 ③

돌로미티의 심장이라 불리는 트레치메 암봉( 치마 그란데, 치마 피콜, 치마 오베스트)의 멋진 모습.
돌로미티의 심장이라 불리는 트레치메 암봉( 치마 그란데, 치마 피콜, 치마 오베스트)의 멋진 모습.

6월30일, 트레킹 4일차가 시작된다. 돌로미티산군(山群)중 최고봉인 ‘마르몰라다(Marmolada. 3천343m)’를 가까이서 조망하는 일정이라 다소 흥분도 되지만 케이블카를 이용하여 접근하기에 그리 힘들이지 않아도 될 듯하다. 어렵기는 ‘콜디로시(Col di Rossi. 2천349m)’에서 ‘페다이아호수(Lago di Fedaia. 2천49m)’까지 가는 길이 만만치 않다. 돌로미티산군이 워낙 방대하고 넓은 지역(제주도 3배 면적)이라 트레킹 코스도 여러 갈래로 나눠지고 난이도에 따라 접근방식이 다르다. 우리가 트레킹하는 하이라이트코스는 동, 서 횡단루트이며 ‘알타비아(Alta Via)’루트는 남북 종단 코스로 10개 있으며 숫자가 높을수록 난이도가 높고 전문산악장비가 필요로 하는 트레킹이다.

 

라가주오이에 있는 제1차 세계대전의 흔적으로 참호와 동굴 그리고 포진지 등이 아직도 고스란히 남아 전쟁의 상흔(傷痕)을 되살리고 있다. 라가주오이 정상에는 전쟁 당시 죽은 오스트리아군(軍) 영령들을 위로하는 그리스도 십자가가 세워져 있어 숙연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여기서 인솔교사와 함께 온 이탈리아 학생들을 만났다. 세계대전의 현장을 견학 온 듯 모두들 조용하다.

제1차 세계대전의 흔적이 뚜렷이 남아있는 친퀘토리(5 Torri)와 좌측 토파네봉이 마주하고 있다.
제1차 세계대전의 흔적이 뚜렷이 남아있는 친퀘토리(5 Torri)와 좌측 토파네봉이 마주하고 있다.

‘알타비아’는 영어로 ‘하이루트(High Route), 우리말로 ‘높은 길’이란 뜻이며 대표적인 클래식 루트가 ‘알타비아1’이다. 페다이아호수로 가는 길은 ‘알타비아2’코스로 중간지점이 아름답기도 하지만 마지막 부분이 급경사라 조심해야 할 곳이 여럿 있다.  ‘프레달로라(Fredarola. 2천399m)’ 산장까지는 걷기가 편하고 시원한 바람과 함께한다. 길게 뻗어 있는 능선허리를 따라 걷는 비탈면에 눈사태를 방지하는 목책과 눈을 불어 내리는 시설이 군데군데 있어 겨울에는 엄청난 눈이 내리는 것을 알 수 있다. 호수까지의 급경사는 미끄럽고 위험해 모두들 조심스럽게 걷는다. 잠깐 휴식할 수 있는 큰 나무 아래서 건너 보이는 ‘마르몰라다’ 정상에는 하얀 눈이 쌓여 있고 주변 산군들이 서로 경쟁하듯 하늘을 찌르고 있다.

인공호수인 페다이아호수 산장에서 점심을 먹고 ‘마르몰라다’를 오르기 위해 ‘말가 치아펠라(Malga Ciapela)’까지 이동한다. ‘말가(1천450m)’에서 세 번을 갈아타고 고도를 1천815m나 높이는 케이블카로 ‘마도나(Madona,3천265m)’까지 숨가쁘게 오른다. 돌로미티 최정상 가는 길이 그리 녹록치 않음을 이 케이블카가 보여준다.

중간역 ‘안터모자(Antermoja 2천350m)’에는 케이블카 건설 역사를 알리는 박물관도 있고 마리아상을 모셔놓은 동굴도 있어 케이블카 하나로도 볼거리를 만들어 사람들에게 흥미를 주는 발상이 대단하다. 케이블카 첫 출발지에서는 날씨가 쾌청했는데 올라올수록 구름에 가리고 전망대에서도 앞이 안보일 정도로 흐려졌다.

구름 사이로 들어나는 암봉들의 모습이 더 신비롭고 고도를 실감나게 한다. 하얗게 눈 덮인 능선을 조심스레 올라 ‘마르몰라다’와 함께 서 있는 ‘푼타로카(Punta Rocca, 3천310m)’까지 올랐다. ‘마르몰라다’를 오르려면 전문장비를 착용하고 올라야 되기 때문에  여기서 만족해야만 한다.

내려올 때는 우박이 쏟아지고 기상이 좋지 않아 한동안 케이블카가 중단되기도 했다. 역시 정상은 그저 내어주는 것은 아님을 또 한 번 깨달았다. 멋진 ‘마르몰라다’설경을 가슴에 묻고 돌로미티 최대 산악마을 ‘코르티나 담페로(Cortina Dampezzo. 1천224m)’에 도착했다.

 

페다이아호수로 가는 급경사지 나무그늘아래서 휴식을 취하는 일행들 뒤로 마르몰라다설산이 보인다.
페다이아호수로 가는 급경사지 나무그늘아래서 휴식을 취하는 일행들 뒤로 마르몰라다설산이 보인다.

1956년 제7회 동계올림픽이 열린 인구 6천명 산악도시가 스키시즌에는 5만명의 관광객이 몰리는 이탈리아 최고의 스키 성지(聖地)로 70년 만인 2026년 밀라노와 함께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결정되어 온 시가지가 축제분위기에 들떠 있는 듯하다.

프랑스 ‘샤모니(Chamonix)’, 스위스 ‘체르마트(Zermatt)’와 더불어 알프스 대표적인 휴양도시로 배우 ‘오드리 헵번’이 자주 찾던 곳이며 ‘헤밍웨이’가 집필활동을 했던 곳이기도 하며 영화 촬영지(007시리즈, ‘클리프 행어’ 등)로도 유명하다고 한다.

숙소인 ‘빌라블루(Vill Blue)’호텔은 담페초 시가지가 내려다보이는 곳에 있어 전망이 좋다. 시내 중심가까지는 셔틀택시를 이용하여 갈 수 있지만 걸어서도 갈 수 있는 거리다.

7월1일, 트레킹 5일차 날이다. 돌로미티 최고의 전망대라 불리는 ‘라가주오이(Lagazuoi.2천752m)’산장으로 가기 위해 ‘파소 팔자레고(Passo Falzarego. 2천99m)’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오른다.

‘라가주오이’에서 독보적으로 솟아 있는 ‘토파네(Tofane. 3천244m)’는 제1차 세계대전의 현장으로 많은 흔적이 남아 있고 지금은 암벽등반의 메카로 명성을 날리고 있다. 멀리 보이는 ‘톱날 능선’‘크로다 다 라고(Croda da Lago. 2천716m)’, 산(山)자 모양의 ‘펠모(pelmo.3천169m)’, 거벽 ‘시베타(Civetta. 3천220m)’ 등 돌로미티 바위산들이 겹겹이 쌓여있다.

라가주오이에 있는 제1차 세계대전의 흔적으로 참호와 동굴 그리고 포진지 등이 아직도 고스란히 남아 전쟁의 상흔(傷痕)을 되살리고 있다. 라가주오이 정상에는 전쟁 당시 죽은 오스트리아군(軍) 영령들을 위로하는 그리스도 십자가가 세워져 있어 숙연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라가주오이를 내려와 ‘친퀘토리(Cinque Torri. 2천366m)’로 가기 위해 야생화 들판과 침엽수림 속으로 난 길을 1시간 여 걸어간다. 리프트로 왕복하는데 갑자기 천둥, 번개가 치고 비가와 가동이 중단되어 승강장에 있는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기다린다.

가까스로 운행이 재개되어 ‘친퀘토리’에 올랐다. 1915년부터 1917년까지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가 맞붙은 제1차 세계대전의 이탈리아군 참호와 진지, 지하벙커, 동굴 포문 등 당시의 흔적들이 가장 잘 보존된 곳이 ‘친퀘토리’다.

다섯 개의 거대한 바위봉우리들로 이뤄진 ‘친퀘토리’를 여기서는 ‘다섯 개의 탑’란 뜻으로 ‘5토리(5 Torri)‘라 부른다.

 

라가주오이 산장에서 바라본 콜 데이 보스(2천559m) 암릉으로 구름이 띠를 두른다.
라가주오이 산장에서 바라본 콜 데이 보스(2천559m) 암릉으로 구름이 띠를 두른다.

‘라가주오이’와 ‘토파네’의 오스트리아군(軍)과 ‘친퀘토리’의 이탈리아군(軍)이  치열한 전투를 치렀던 현장에서 전쟁의 참혹함을 다시 한 번 느껴본다. 참호(Trench)에서 군인들이 입었던 레인코트가 ‘트랜치 코트(Trench Coat)’로 전 세계인들이 즐겨 입는 옷이 되었다니 정말 아이러니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돌로미티의 장엄한 암봉들이 간직한 아픈 역사를 다시 한 번 새겨본다.

오늘은 담페초에서 보내는 마지막 날이라 서둘러 돌아와 ‘담페초’ 시내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70년 만에 다시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게 된 도시답게 활력이 넘친다. 대형마트에 들러 쇼핑도 하며 한때를 보냈다.

이것저것 살피던 박 부회장이 어렵게 쌀(Rice)을 찾아냈다. 돼지고기와 양상치까지 구입하여 저녁만찬으로 김치찌개를 만들어 드디어 밥맛(?)을 보았다. 가지고 온 무선 멀티포트를 이용하여 기발한 방법(?)으로 밥도 하고 찌개도 만든 박 부회장에게 무한감사를 드리고 싶다.

사전 양해를 구해 맛있는 우리식 요리를 만들어 먹은 일행들이 흡족한 마음으로 ‘담페초’의 밤을 보낸다.

트레킹 마지막 일정(6일차)이 남은 7월2일, 쾌청한 하늘 만큼이나 기분이 상쾌하고 어쩌면 아쉬울 것 같은 묘한 기분으로 ‘빌라블루’호텔을 나선다. 

오늘 코스는 돌로미티 절경의 백미(白眉)로 알려진 ‘트레치메 디 라바레도(Trecime de Lavaredo)’를 트레킹하는 가장 핫(Hot)한 코스라 엄청 기대가 된다. ‘트레치메’산군으로 들어서기 전 아름다운 호수 ‘미주리나(Misurina. 1천752m)’를 감상한다.

아침햇살을 받은 코발트색 호수가 은빛 별무리를 한가득 담고 호숫가 침엽수림과 병풍처럼 둘러싸인 바위산들이 캐나다 로키(Locky)에 온듯하다. 며칠을 거칠고 황량한 바위산들만 보다가 잔잔한 호수를 바라보니 딴 세상에 온 것처럼 느껴진다.  

 

미주리나호수의 코발트 물색과 침엽수림, 바위산들이 캐나다 로키를 닮았다.
미주리나호수의 코발트 물색과 침엽수림, 바위산들이 캐나다 로키를 닮았다.

돌로미티에서는 유일하게 입장료를 받는 ‘트레치메 코스’라 느낌이 달라지는 듯하다. 굴곡진 산악도로를 타고 첫 시작점인 ‘아우론조(Auronzo. 2천320m)’ 산장 주차장에 닿았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독특하고 아름다운 풍광의 돌로미티에서 단연 으뜸인 ‘트레치메 디 라바레도’는 ‘가장 큰 봉우리’라는 뜻의 ‘치마 그란데(Cima Grande. 2천999m)’,‘작은 봉우리’라는 ‘치마 피콜(Cima Piccola. 2천857m)’ 그리고 ‘서쪽 봉우리’라는 뜻의 ‘치마 오베스트(Cima Ovest. 2천973m)’ 등 세 봉우리를 중심으로 5시간 정도 소요되는 돌로미티에서 가장 유명한 트레킹 코스 중 하나다.

석양에 만들어지는 그림자와 황금빛 바위봉우리가 신(神)이 빚어놓은 최상의 균형미로 ‘돌로미티의 심장’으로 불러지는 풍광을 바라보며 한 잔의 맥주를 들이킬 수 있는 낭만적인 ‘로카텔리’산장이 있어 트레커들에게는 가장 추억에 남는 장면이라고 한다. 오늘 그 낭만을 즐기러 간다.

‘아우론조’산장에서 시계방향으로 가기로 했다.  단체로 트레킹 온 우리나라 트레킹팀을 여기서 만났다. 우리 하고는 반대방향으로 가고 있다. 황량한 산길을 오르락내리락 하면서도 1천미터가 넘는 거대한 직벽 ‘트레치메’가 우리와 동행한다. 그림 같은 작은 산장 ‘랑가름(Langglm·2천283m)’에서 잠깐 휴식을 취하고 또 다시 트레치메를 곁에 두고 산허리 길로 걸어간다.

너른 개활지에는 야생화가 만발 하였고 흘러내린  백운석 돌맹이로 무슨 의미의 글인지 군데군데 큼지막하게 새겨 놓은 게 이색적이다. 내리막은 좋았지만 오르막은 죽을 맛이다. 그래도 최상의 풍광 앞에 넋 나간 일행들이 연신 찍어대는 카메라 셔터소리가 정겹다.

빤히 보이는 언덕에 ‘트레치메 디 라바레도’를 가장 아름다운 각도에서 멋지게 조망 할 수 있다는 유명한 ‘로카텔리(Locatelli. 2천405m)‘산장이 있다. 1903년 오스트리아의 유명 산악인 ‘제프 이너코플러(Sepp Innerkofler)’가 세운 기록물과 사진, 동판 등이 산장 여러 곳에 붙어 있다.

제1차 세계대전에서 오스트리아 산악부대를 이끌었던 그가 절벽을 오르다 이탈리아군이 던진 돌에 맞아 전사하자 크게 사기가 떨어진 오스트리아군이 참패를 당하고 돌로미티를 이탈리아에 내어줬다는 슬픈 역사도 있다. 

‘로카텔리’는 이름값을 제대로 한다. 식사와 함께 맥주도 마시며 산악인의 사랑방다운 산장에서 세계의 트레커들과 낭만에 젖어본다. 석양에 물든 ‘트레치메’의 황홀한 아름다움을 보고 싶은데 너무 아쉽다. 어느 여행작가가 ‘트레치메’를 ‘악마가 사랑한 천국’이라고 쓴 글이 생각난다. 

‘돌로미티(Dolomite)’! 악마가 사랑한 왕국처럼 거칠고 황량하지만 그러나 그 속은 진정 포근하고 아름다웠다. 내려 온 일행들이 환한 웃음으로 서로를 격려하며 6일간의 이탈리아 알프스 돌로미티 트레킹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019 경북산악연맹 이탈리아 돌로미티 트레킹’을 위해 함께한 대원들과 경북산악연맹 임원, 수고를 아끼지 않은 혜초여행사 이진영 상무에게 특별히 감사드린다.<끝>

/김유복 경북산악연맹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