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 매듭 - 멸망의 내력 3
풀 매듭 - 멸망의 내력 3
  • 등록일 2019.07.25 18:42
  • 게재일 2019.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희 중

아무도 모르게 풀잎을 매듭으로 엮어 두었다

누군가 그것에 발이 걸리어 신나게 넘어질 일을 꿈꾸며

우리는 웃었다 가끔 우리가 그 매듭에 쓰러지면서

자기가 엮은 줄에 자기가 묶인다는 뜻으로 쓰이는 자승자박(自繩自縛)이라는 말을 떠올리게 되는 작품이다. 제 마음씨나 언행으로 인해 제가 꼼짝없이 얽혀 듦을 의미하는데 스스로 어려움에 들지 않으려면 결자해지(結者解之)의 마음으로 맺은 사람이 풀어줘야 한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시사하는 시인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