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공장 용지50년 간 ‘무상 임대’
LG화학 공장 용지50년 간 ‘무상 임대’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9.07.22 20:24
  • 게재일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형 일자리 25일 투자협약
보조금 575억 지원 등 알려져
고용인원 늘리고 관련법 개정
넘어야 할 산 아직 많아 ‘숙제’

상생형 구미일자리가 본격 추진되면서 공장용지 6만여㎡가 50년간 무상임대되는 것으로 실체를 드러냈다.

경북도·구미시와 LG화학은 오는 25일 구미코에서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구미형 일자리 투자협약을 체결한다.

22일 경북도와 구미시 등에 따르면 LG화학과 구미국가산업5단지 6만여㎡에 전기차 배터리 양극재 공장을 신설한다는 협약을 맺는다. 협약식에는 경북도·구미시·LG화학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 등 정부 관계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지난달 7일 LG화학에 구미형 일자리 투자유치 제안서를 전달한 이후 지금까지 투자 규모, 입지, 인센티브 등을 협의해왔다. 협약에 따르면 구미국가산업5단지 공장 용지 6만여㎡를 50년간 무상임대해 주고 지방투자촉진보조금 575억원(국비 150억원, 지방비 425억원)과 세제 혜택을 제공할 방침이다.

LG화학은 실시설계 등을 거쳐 내년 초에 착공한 뒤 2021년 공장을 건립, 연간 6만여t의 전기 배터리 양극재를 생산할 계획이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이 아직 많다는 지적이다. 협상 과정에서 경북도·구미시는 LG화학에 6천억원 투자, 1천명 이상 고용을 제안했지만, 고용인원은 많아야 250∼300여명 정도로 기대치에 못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자체와 관련 업체의 일자리 숫자 파악도 차이가 난다. 구미시와 경북도는 연간 2만여t의 전기 배터리 양극재 생산에 150여명의 인원이 필요한 만큼 연간 6만여t의 전기 배터리 양극재를 생산한다면 인원도 3배가 많은 450여명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러나 관련 업계측은 “생산량과 근무 인원 수는 별개”라며 “많아야 250여명이 고용될 것”이란 입장이다.

또 경북도와 구미시가 LG화학에 지원하기로 한 지방투자촉진보조금도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개정되어야 가능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상화가 미뤄지면서 상생형 구미일자리 추진이 다소 늦어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지방비 보조금 역시 조례안 개정이 필요한 상태다.

이에 대해 구미시 관계자는 “LG화학의 상생형 구미일자리 투자로 인한 직접 고용은 아직 구체적으로 밝힐 순 없으나 직·간접적으로 1천여명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투자보조금은 균특법이 개정되어야 하긴 하지만 개정 전이라도 일부 지원할 수 있다. 보조금이 연차적으로 지급되는 만큼 사업 추진에는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