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태평양 꽁치 총허용어획량 55만여t으로 결정
북태평양 꽁치 총허용어획량 55만여t으로 결정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07.21 20:15
  • 게재일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가 최근 일본에서 열린 제5차 북태평양수산위원회(NPFC) 연례회의에서 내년도 꽁치 총허용 어획량(TAC)이 55만6천250t으로 합의·결정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북태평양 꽁치조업에는 별도의 할당량이 배분되지 않았으나, 2000년대 들어 자원량이 감소추세를 보이자 2019년 4월 제주에서 열린 제5차 과학위원회에서 꽁치 자원량을 222만t으로 산출한 바 있다.

일본은 이 중 꽁치 TAC를 46만2천t으로 설정하고, 조업국이 동시에 조업을 시작하되, TAC 일정수준(95%)에 도달하면 조업을 일제히 중단하는 방식을 제안했으나 각국이 반대했다. 우리나라도 회원국 쿼터가 배정되지 않는 TAC 설정은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회원국 의견수렴 후 2020년도 TAC는 55만6천250t으로 높이고, 각국에 2018년도 수준의 국가별 쿼터를 할당하는 것으로 합의해 우리나라는 2018년도 어획량 수준인 2만759t을 확보하게 됐다.

다만, 이번 회의에서 TAC에 대해 처음 논의됐고 꽁치 자원량의 변동 폭이 해마다 크다는 점 등을 고려, TAC와 국가별 쿼터는 2020년에 한해 적용하고 2021년 이후 TAC와 국가별 쿼터는 차기 연례회의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전준혁기자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