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2022년까지 시설 대폭 확충
대구공항, 2022년까지 시설 대폭 확충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7.21 20:11
  • 게재일 2019.07.2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선 신설로 수용 한계치 초과
市, 중·단기 시설개선사업 추진
수용능력 485만명 목표로 개선

공항 이용객 급증하면서 포화상태를 넘어선 대구국제공항(민간공항)이 대대적인 시설 확충에 들어간다.

대구 군 공항과 통합 이전작업이 추진 중인 대구공항의 연간 수용 능력은 375만명(국내선 257만명, 국제선 118만명)이지만 최근 수년간 국제노선 신설 등으로 지난해 벌써 406만3천여명으로 연간 수용한계치를 초과했다. 대구공항은 지난해 제주항공이 일본 가고시마와 베트남 나트랑, 마카오 하늘길을 열었고 티웨이항공은 일본 구마모토와 베트남 하노이 노선을 신설하는 등 국제선 정기 노선은 17개에서 22개로 늘어났다. 이로 인해 국제선 운항편은 주 276편에서 364편으로 31.9%로 대폭 늘어나 시설 확충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따라서 대구시는 한국공항공사, 국토부와 협의해 대구공항 개발 로드맵을 수립해 2022년까지 중·단기 시설개선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구공항 이용객은 2014년 153만7천여명에서 2018년 406만3천여명으로 4년간 2.6배 급증했고 올해 연말까지 450만∼480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올해 80억원을 들여 탑승교를 3대에서 4대로, 주기장은 9면에서 11면으로 늘린다.

국제선 대합실은 1천544㎡에서 1천804㎡로 약 17% 확장하고 이용객 편의를 위해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를 1대씩 추가 설치한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 공항 내 주차빌딩을 추가로 짓고 2020년 중순 임대 기간이 끝나는 호텔에어포트 건물에 400억원을 투입해 국내선 터미널로 리모델링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시설개선 사업을 마치면 대구공항 수용 능력이 485만명(국내선 257만명, 국제선 228만명)으로 늘어나 공항 혼잡도를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공항 이용객이 급증하면서 주기장, 수화물 처리시설, 주차장 부족 등으로 혼잡이 심각하다”며 “통합신공항이 건설될 때까지 대구공항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7-29 22:16:53
군위 김영만 군수는 수 만평의 자기 땅이 있는 우보로
공항이전지가 선정되지 않으면 공항유치신청을 하지 않겠다고
국방부 회의에서는 물론 군위에서도 떠벌이며 다닙니다.
싫으면 신청 안 하면 됩니다.
누가 유치신청하라고 간청하는 사람이 있습니까?
다만, 대구공항 이전 실패의 모든 책임은 군위군수 혼자서
다 져야 합니다.
평양감사도 자기 싫다는데야 누가 뭐라나요?
평소에 얼마나 사리사욕으로 얼룩진 삶이었으면
공항이전지를 결정하는 공적인 일에까지 사적 욕심을 부릴까요?
公私의 구별도 못하는데다 물욕에만 눈이 먼 지지리도 못난 군위군수.

군위읍 금구리 2019-07-24 10:32:02
우보 전투기 활주로 방향이 우보면 달산리에서 출발해서
우리 군위읍 금구리 상공으로 지나가게 설계가 됐답니다.
우보 주위 부계, 산성,의흥, 효령은 다 죽게 생겼고
우리 군위읍내도 소음땜에 시끄러워서 못 삽니다.
평생 소음덩어리를 이고 어찌 삽니까?
그래서인지 군위읍내 사람들도 반대로 다 돌아섰다네요
옆에 모르는 사람들한테도 이 사실을 자세히 알려주세요
전투리 소음 때문에 우리 군위는 시끄러워 못 삽니다
못된 군수가 자기 재벌될라고 우보에다 공항을 끌어들이려 하네요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7-21 22:16:05
우보산악지대는 통합신공항 입지로 안 맞아-
(산악투성이의 좁은 계곡뿐, 비행안전사고 위험성 상존,
개발과 발전에 최악의 걸림돌인 무수한 악산들,
사방팔방이 산으로 에워싸여 지역간의 연계발전 불가능,
10만명 규모의 공항 배후 신도시 조성, 수백만평의 산업단지,
100만평 이상이 필요한 MRO 항공기 정비센터,
군부대 주둔 등 개발에 소요되는 토지수요는 넘쳐나는데
손바닥같이 좁은 우보악산지대는 토지공급 자체가 불가능.
공항이 크게 발전되려면 산이 적고 들판이 넓은
소보/비안의 야지가 최적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