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안방서 인천에 뼈아픈 패배
포항, 안방서 인천에 뼈아픈 패배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7.21 20:04
  • 게재일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이제호 추가시간 극장골
리그 꼴찌와 붙어 1-2 경기 마감

포항스틸러스에게 더이상 떨어질 곳이 있을까.

지난 20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진행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2라운드 경기에서 포항은 홈경기임에도 불구, 인천에게 1-2로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포항은 리그 7위, 인천은 리그 12위로 꼴찌였다. 결과적으로 K리그 최약팀에게조차 졌다. 후반전 나란히 한 골씩 주고받으며 무승부로 끝날 것 같았지만, 추가시간에 집중력을 발휘한 인천이 결국 극장골을 만들었다.

포항 김기동 감독은 이날 전북으로 이적한 김승대의 빈자리에 하승운을 배치했다. 왼쪽 윙에는 인천에서 임대해 온 허용준이 나왔다. 팔로세비치는 부상으로, 하창래는 경고누적으로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대신 배슬기가 중앙 수비수로 나왔다.

전반전은 인천의 강세가 좀 더 강했다. 인천 최전방 공격수인 무고사를 중심으로 문창진과 김호남, 명준재가 포항 수비진을 전후좌우에서 흔들었다. 포항은 아슬아슬하게 막아내기 급급했다. 포항의 수비 조직력도 문제였지만, 개인 기량도 차이가 났다.

전반 35분과 36분, 수문장 강현무가 포항을 두 번이나 살렸다. 무고사의 강력한 슈팅에 이어 인천 명준재가 김광석과 배슬기를 따돌리면서 쏜 강력한 왼발슛을 강현무가 동물적인 감각으로 막아냈다.

이어진 역습에서 포항 하승운이 절묘하게 오프사이드를 무너뜨리면서 골키퍼와 1:1 찬스를 맞았다. 하승운의 회심의 슛은 힘없이 굴러가면서 골키퍼와 골대 밖으로 벗어났다. 포항의 공격력은 부족했다. 전반전을 0-0으로 끝낸 포항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하승운을 빼고 이광혁을 투입했다.

곧바로 골이 나왔다. 다만, 인천의 골이었다. 측면에서 큰 궤적을 그리면서 올라온 공을 인천 무고사가 뛰면서 깨끗한 헤딩, 포항 강현무의 키를 훌쩍 넘어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후반 시작 1분 만에 나온 골이었다.

포항은 곧바로 만회했다. 중원에서 상대 수비의 패스를 중간에 가로챈 완델손이 전방으로 뛰어들어가던 일류첸코에게 밀어줬다. 드리블 후 ‘툭’찬 공이 인천 수문장인 정산의 옆구리를 지나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완델손이 만들어줬고, 일류첸코는 실수하지 않았다. 일류첸코는 3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후반 10분 포항 김기동 감독은 두 번째 교체카드를 썼다. 송민규를 투입하면서 부진한 허용준을 뺐다. 경기장에 송민규가 들어오자마자 포항 분위기가 살아났다. 측면에서의 돌파가 강점인 이광혁과 함께 중원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해 주는 송민규가 포항 공격을 이끌었다. 후반 21분에는 포항 이수빈의 강력한 중거리슛이 아쉽게 골대 왼쪽으로 빗나갔다.

승부는 후반 추가시간에 결정됐다. 인천의 조직력이 돋보이는 골이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앞쪽으로 짧게 주는 크로스를 2선에서부터 뛰어들어오던 인천 이제호이 뒤돌면서 헤딩,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강현무가 반응했지만 늦었다. 곧바로 이어진 포항의 공세에서 송민규가 문전 혼전 상황에서 슛했지만 골대를 맞는 불운을 겪었다. 주심이 호루라기를 불면서 경기는 1-2로 끝났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