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34회 연속’ 미분양관리지역 꼬리표
포항 ‘34회 연속’ 미분양관리지역 꼬리표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07.21 19:55
  • 게재일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말 기준 1천354가구 집계
준공 후 미분양 60% 넘어 심각
흥해 일부지구 등 청약 취소도

포항시가 34회 연속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됐다. 포항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미분양관리지역 제도를 시작한 2016년 10월부터 3년여 동안 미분양 꼬리표를 달고 있다.

이러한 오명을 안고 있는 지역은 포항을 비롯해 경기 안성시, 충북 청주시, 경남 창원시 등 전국에서 4곳뿐이다.

21일 포항시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포항지역 미분양아파트는 1천354가구로, 전월 1천310가구보다 3.36% 증가했다. 포항지역 미분양 아파트는 2017년 11월 2천470가구를 기록해 정점을 찍은 후 꾸준히 줄었다. 올해는 1월 말 기준 1천434가구를 기록한 뒤 소폭으로 늘었다 줄기를 반복하는 상황이다.

포항지역 주택시장은 11·15 포항지진이 인공지진이었다는 정부조사단의 발표 후 조금씩 살아나는 기미를 보이고 있지만,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 비율이 높아 상황이 녹록지 않다. 6월 말 기준 포항지역의 준공 후 미분양은 61.59%이다.

지역 내에서 미분양이 가장 많은 단지는 ‘초곡 화산 살례’로 553가구 중 252가구가 빈집으로 남아 있다. 이어 ‘장성푸르지오’ 1천500가구 중 218가구, ‘두호 SK VIEW 푸르지오’ 657가구 중 200가구, ‘우현 우방아이유쉘 센트럴’ 478가구 중 140가구 등이 미분양 됐다. 이처럼 북구지역을 중심으로 미분양 아파트가 몰려 있으며, 남구는 ‘포항 코아루 블루인시티’와 ‘대잠 라온프라이빗’가 각각 127가구와 102가구 미분양 됐다.

북구지역 한 부동산중개사무소 소장은 “최근 흥해 일부 지구를 중심으로 마이너스 프리미엄이 붙어 있고, 금전적인 불이익을 감수하고 청약을 취소하는 경우도 많다”면서 “전반적으로 미분양이 조금씩 줄어들어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지만, 준공 후 미분양이 50%를 넘어가는 등 실제로 부동산시장은 꽁꽁 얼어붙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의 미분양관리지역(6월 말 기준)은 총 39곳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제34차(6월 28일 기준) 미분양관리지역으로 경기 이천·평택·화성(동탄2 제외)·안성, 인천 서구·중구 등 수도권 6곳과 대구 달성군, 경북 포항·구미·경주·안동·경산·김천·영천 등 지방 33곳을 지정했다. 미분양관리지역은 미분양주택 수가 500가구 이상인 시·군·구 중에서 미분양이 증가하거나 미분양 해소가 저조할 때, 미분양이 우려될 때, 모니터링이 필요할 때 등의 이유로 선정된다.

미분양 관리지역에서 주택을 공급할 목적으로 사업부지를 매매하는 사업자는 분양보증 예비심사를 받아야 한다. 예비심사를 받지 않으면 분양보증이 거절될 수 있다. 또 미분양 관리지역에서 공급 과잉으로 인한 HUG의 리스크 관리를 위해 미분양 관리지역 사업장은 분양보증료를 5% 할증한다. 자금 조달을 어렵게 해 민간기업이 신규 주택사업을 추진하는 데 제동을 걸려는 의도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