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도 막지 못한 국제대학생 자작 자동차대회
태풍도 막지 못한 국제대학생 자작 자동차대회
  • 심한식 기자
  • 등록일 2019.07.21 15:04
  • 게재일 2019.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내구력 테스트를 펼치고 있는 2019년 국제대학생 자작 자동차대회 참가팀들.
20일 내구력 테스트를 펼치고 있는 2019년 국제대학생 자작 자동차대회 참가팀들.

영남대 경산캠퍼스에서 17일부터 시작된 ‘2019 국제대학생 자작 자동차대회’가 4일간의 열정의 질주를 마치고 20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대회기간 내내 많은 비가 내렸지만, 대학생들의 꿈을 향한 열정의 질주는 막을 수 없었다.
 

24회째를 맞은 올해 대회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경기대, 원광대, 한국기술교육대 등 총 18개 대학에서 21개 팀이 참가해 차량 디자인의 독창성, 안전성, 정비용이성, 대량생산성 등을 겨루는 정적 검사와 가속력, 최고속도, 바위 타기, 진흙통과 등 동적 검사를 비롯해 영남대 정수장 뒷산 3.5km 오프로드 트랙에서 대회의 하이라이트인 내구력 테스트를 펼쳐 영남대 ‘YUSAE’ 팀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영남대 ‘YUSAE’팀은 2016년부터 4년 연속 종합우승에 오르며 자작 자동차대회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준우승은 계명대 ‘SPEEDING’ 팀이 차지했다.

24년째 대회 운영을 책임진 경기위원장 영남대 자동차기계공학과 황평 교수는 “태풍이 오는 궂은 날씨에도 학생들의 뜨거운 열정을 느낄 수 있는 대회였다”며 “비가 오는 날씨에 아랑곳하지 않고 대회 현장을 이리저리 누비며 얻은 경험이 학생들에게는 그 무엇보다도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남대 국제대학생 자작 자동차대회는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자동차로 경연을 펼치는 대회로 1996년 처음 시작됐다. 지난 2001년 국내 최초로 미국자동차공학회(SAE)의 승인을 받고 국제대회로 승격해 매년 영남대에서 개최하고 있다. 대회결과는 SAE 공식홈페이지(www.sae.org)와 출판물을 통해 전 세계에 공표된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