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미래형 친환경 차 사업구조로 바꾼다
경주시, 미래형 친환경 차 사업구조로 바꾼다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07.18 20:20
  • 게재일 2019.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부품기업 ‘일지테크’
2021년까지 650억 규모 투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도입

경상북도와 경주시는 18일 (주)일지테크 경주공장에서 65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비롯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경주시의회의장, 최순호 경주상공회의소 회장, 구본일 일지테크 회장, 구준모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일지테크는 올해 하반기부터 2021년까지 경주 모화 일반산업단지와 외동 일반산업단지 내 2만5천740㎡에 도어, 본네트, 차체 등 친환경자동차 차체부품 제조공장을 신·증설 투자해 100여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는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늘어나는 미래형 친환경차의 수요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ICT와 기계 산업을 융합한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도입해 2025년까지 글로벌 매출 1조원 달성과 자동차 차제부품 산업 분야 글로벌 톱10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일지테크는 1986년 대구에서 창업해 현재 경산(본사), 경주, 중국 북경에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는 지역의 대표적인 향토기업으로 현대기아차의 핵심 협력업체다. 1992년 코스닥 상장등록, 1996년 기업부설 기술연구소 설립, 2012년 히든챔피언 육성기업 선정, 2014년 현대자동차 품질 5스타 인증 획득, 2016년 월드클래스 300으로 선정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투자를 결정해준 일지테크의 사장과 임직원들에게 감사한다”며 “경주시는 미래 친환경 자동차 시대를 대비해 기업과 함께 할 것이며, 일자리가 있는 기업하기 좋은 도시 경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