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소재·부품기업 기술경쟁력 강화한다
市, 소재·부품기업 기술경쟁력 강화한다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7.18 20:17
  • 게재일 2019.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공모 3개 과제 최종 선정
대구·경북 기업 4개사 공동 수행
“글로벌 기업 도약 지원 팔걷어”

대구시가 소재·부품기업 기술경쟁력 강화에 총력 대응키로 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소재·부품산업의 국산화 및 자립화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소재·부품산업에 대한 대대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대구시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공모한 소재·부품산업 분야에 3개 과제가 최종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국비 10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스크럼 프로세스 기반 다중소재 내구성 향상 기술개발 △차량용 스테인리스 스피커그릴 가격혁신형 신양산화 공정기술개발 △폐 이차전지의 고농도 불순물 제어 공정기술개발 및 이를 통한 전구체 소재 양산화 기술개발 등이다. 사업수행은 대구테크노파크 나노융합실용화센터와 대구·경북 기업 4개사가 공동으로 수행한다.

우선 ‘스크럼 프로세스 기반 다중소재 내구성 향상 기술개발’은 자동차 엔진부품용 흡·차음재, 성형공정 기술개발 및 초친수성·친유성 클리닝 소재개발을 목표로 한다. 대구시는 내년 상반기까지 국비 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 과제에는 지역 기업인 (주)라지와 (주)씨엠에이글로벌이 참여한다.

또 ‘차량용 스테인리스 스피커그릴의 가격혁신형 신양산화 공정기술개발’은 원가절감을 통한 생산성 증대를 위해 추진된다. 국비 3억8천만원이 투입되며, 최종 시제품 품질분석이나 신뢰성 평가도 함께 추진한다.

마지막으로 ‘폐 이차전지의 고농도 불순물 제어 공정기술개발 및 이를 통한 전구체 소재 양산화 기술개발’은 사용 후 폐기된 리튬이차전지의 양극재 재사용(활용)을 위한 제어공정 기술개발과 이차전지 충·방전 테스트를 목적으로 한다. 국비 1억8천만원이 투입되며 구미지역 업체 (주)타운마이닝리소스가 함께 한다.

대구시는 이들 연구개발(R&D) 사업 수행을 통해, 약 32억원의 신규 매출이 발생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소재·부품산업은 국가 기반산업인 제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근간이 된다”며 “대구시는 지역 소재·부품 기업들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