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이어 구미 ‘강소특구’로
포항 이어 구미 ‘강소특구’로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7.17 20:33
  • 게재일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오공대 핵심연구기관으로
ICT 융복합 R&D 거점 육성
10월 정부에 특구 신청 추진
경북도 ‘전략 보고회’서 논의

경북도가 포항·구미를 중심으로 한 연구·개발특구 추진전략을 구체화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17일 도에 따르면 포항이 지난달 새로운 연구·개발특구 모델인 강소특구에 지정된 데 이어 구미 특구 지정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도는 이날 도청 회의실에서 ‘경북 연구·개발 특구 추진전략 보고회’를 열고 앞으로의 추진 계획과 세부 전략을 논의했다. 보고회에는 경북도를 비롯해 포항시, 구미시와 특구중심 기관인 포항공대, 금오공대, 경제자유구역청,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포항테크노파크,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 지역 R&D기관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포항 연구·개발(이하 R&D)특구는 과학기술 기초연구·창업, 기술 상용화·사업화, 생산, R&D 재투자로 연결하는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연계해 △배터리 리사이클링 포항규제자유특구 △차세대 배터리파크 △포스코 벤처밸리 △철강 산업 미래혁신 프로젝트 등의 사업도 추진할 방침이다. 도는 포항특구 지정과 지원의 직접효과로 앞으로 5년간 300억원의 국비확보와 250개 신규 기업유치, 5천500명의 고용 창출, 8천300억원의 매출 증대 등을 기대하고 있다. .

특히 이날 보고회에서는 포항에 이어 올해 하반기 구미 R&D특구 지정을 주제로 한 논의도 있었다. 구미 R&D특구 지정의 기본계획은 금오공대를 기술핵심기관으로 구미전자정보기술원(기술사업화), 금오테크노밸리(창업·기술상용화), 구미국가5공단 하이테크밸리(생산거점)를 연결해 첨단ICT 융·복합 산업의 R&D 거점 지역으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또 구미 R&D특구 신청으로 ‘낙동강 ICT 융합산업벨트’를 구체화하면서 △5G·홀로그램기술 개발 △산업단지 라이프케어 구미 규제자유특구 △LG화학 직접투자형 구미형 일자리 △스마트 산업단지 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오는 9월까지 육성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주민공청회를 가진 뒤 10월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특구지정 신청을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는 경북 R&D특구 육성 및 활성화 전략으로 우선 특구 육성기본체계를 정비하기로 했다. 경북 R&D특구 협의체를 구성해 특구 사업인 기업의 R&D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이어 정책사업과 연계한 R&D공모사업, 공공R&D기관사업, 기업운용자금 지원을 확대하고, 특구 R&D기업 지방세 지원 등을 위한 제도정비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손병현기자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