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사회적기업평가 3년 연속 ‘우수기관’
경북도, 사회적기업평가 3년 연속 ‘우수기관’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7.17 20:24
  • 게재일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협력 판로 확대
공동브랜드 ‘위누리’ 개발 호평

경북도가 고용노동부의 ‘사회적 기업 육성 성과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2017년 대상, 2018년 장려상에 이어 3년 연속 선정이다.

17일 경북도에 따르면 사회적 기업 육성 우수기관 선정은 지난해 추진실적에 대해 전국의 광역 17개, 기초 227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신규 시책발굴 등 사회적 기업 활성화 △사회적 기업 발굴 △청년·취약 계층 등 분야 일자리 창출 △재정지원 우수사례 발굴 등 4개 분야를 평가했다.

도는 △공공기관 등과 협력해 사회적 경제 판로 확대 △공동브랜드 ‘위누리’ 개발 △청년 사회적 기업 양성 및 창업성장역량 강화 △사회적 경제 인식확산 공감대 형성 등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경북도는 경북지방우정청, 한국수력원자력(주),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사회적 경제 및 공공우선구매 확대를 위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도가 민·관 협력 사업의 하나로 기획한 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동조합은 2016년 전국 최초로 개소한 이래 2년 6개월만인 지난해 사회적 경제 판로지원 실적으로 매출 110억원을 달성했다.

도는 또 사회적 경제 기업 제품 홍보 마케팅을 위한 ‘위누리’ 공동브랜드 개발, 온라인 위누리 쇼핑몰과 오프라인 위누리 전용관 조성 등으로 판로개척과 경쟁력 제고에 힘썼다. 그 결과, 경북의 사회적 기업 수는 지난 1월 기준 257개로 서울, 경기 다음으로 많고 사회적 경제 총매출액은 2천557억원에 이른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