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목 조르고 흉기로 찌른 50대 징역형
아내 목 조르고 흉기로 찌른 50대 징역형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7.16 20:49
  • 게재일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이진관)는 16일 아내를 폭행하고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특수상해 등)로 기소된 A씨(54)에 대해 징역 2년 6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4일 경북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아내와 말다툼을 하다 “같이 죽자”며 목을 조르고 흉기로 2차례 찌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이전에도 여러 차례 아내에게 흉기를 들이대며 위협하거나 폭행해 상처를 입히기도 했다.

재판부는 “가정폭력은 ‘공포의 일상화’를 가져오는 점에서 비난 가능성과 처벌 필요성이 높다”며 “피고인이 아내를 폭행하면서 급기야 살인미수 범행에까지 이르러 피해자와 가족 보호를 위해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