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여야 5당 대표 내일 청와대 회동
文 대통령·여야 5당 대표 내일 청와대 회동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7.16 19:51
  • 게재일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5당은 16일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을 열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자유한국당 박맹우·바른미래당 임재훈·민주평화당 김광수·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문 대통령과 대표들의 회동을 18일 오후 4∼6시에 열기로 합의했다.

청와대도 여야 간 합의대로 회동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청와대 회동은 지난해 3월 5당 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1년 4개월, 지난해 11월 5당 원내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9개월 만이다.

올해 상반기 내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두고 ‘강대강’으로 대치하던 여야 지도부가 모처럼 한 테이블에 앉아 정국 현안을 논의하게 됐다.

이날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각 당 비서실장, 대변인이 배석할 예정이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