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대표 “대승적 차원서 문 대통령 만나겠다’
황 대표 “대승적 차원서 문 대통령 만나겠다’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7.16 19:51
  • 게재일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대구에서 “대승적 차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겠다”고 밝혔다.

이날 대구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제 살리기 토론회에 참석한 황 대표는 “일본의 경제 보복 등 우리나라의 어려운 경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그동안 각계각층으로부터 들은 이야기를 가감없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기 위해 만날 것을 제의했다”며 “국가의 어려움을 풀기 위한 대승적 차원에서 만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우리 경제가 예측하기 어려은 상황에 처해 있는 상황”이라며 “문 대통령과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강조했다.

또 “현재 국내 경제 파탄의 단초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근로시간 단축 등에 기인하기 때문에 문 대통령과 만나 서민의 아픔 등 민심을 잘 전달하겠다”면서 “대구 경제가 정말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어 산업화의 심장인 대구 경제가 홀대받는 현실을 정부에 잘 전달하겠다”도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어 “전세계는 기업들의 세금을 깍아 투자를 유도하면서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토록 하고 있는 상황이에 우리 정부는 세금을 높여 기업들이 투자할 돈이 없어 경제가 무너지고 있다”면서 “민노총의 일부 귀족노조들로 인해 힘든 노동자들이 눈물 흘리고 있는 상황도 문 정부의 경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근로시간 단축이라는 잘못된 정책으로 어려운 사람들이 더 어려워 지고 있다”며 “이로인해 경제성장률, 취업률은 물론이고 청년 4명중 1명이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최악의 지표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지금 근본적으로 대구의 경제 체질을 바꾸고 큰틀에서 경제를 바꾸기 위한 방안들 찾아가고 있으며 지역현안은 예산부터 꼼꼼히 챙기겠다”면서 “나라의 경제 무너뜨리고 있는데 대안은 자유한국당 밖에 없다”고 제시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