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분홍 불꽃 담은 ‘플록스’ 만개 경주 동부사적지서 관광객 ‘유혹’
진분홍 불꽃 담은 ‘플록스’ 만개 경주 동부사적지서 관광객 ‘유혹’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07.15 20:16
  • 게재일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사적지에 조성된 플록스 단지에 꽃이 만개해 관광객들이 핑크빛의 플록스 꽃을 구경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주 동부사적지 꽃 단지에 플록스 꽃이 만개해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그리스어로 ‘불꽃’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플록스는 이름을 증명이라도 하듯 강렬한 핑크빛의 자태를 뽐내고 있다.

플록스 꽃은 일년생과 다년생이 있는데 동부사적지에 심겨진 플록스는 다년생으로 한파와 가뭄에 강하고 여름철 개화기간이 길어 여름을 대표하는 화종으로 유명하다.

시는 지난해 9월 동부사적지 꽃단지 내 2천㎡ 규모의 플록스 단지를 조성했다.

한파를 잘 이겨낸 플록스들이 현재 화려한 진분홍빛과 수수한 흰빛을 발산하며 은은하게 피어오르는 꽃백일홍과 함께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한환식 사적관리과장은 “앞으로도 사계절 내내 다양한 볼거리와 다채로운 체험이 가능한 꽃단지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사적지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고 말했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