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의 잇단 특구 지정, 미래성장 동력 확보에 최선을
포항의 잇단 특구 지정, 미래성장 동력 확보에 최선을
  • 등록일 2019.07.15 20:07
  • 게재일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에 이어 포항지역의 미래성장을 견인할 산업특구가 잇따라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는 소식이다. 지진으로 힘겨워 하는 포항시민에게 모처럼만에 밝은 소식이 들린 셈이다. 포항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포항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강소연구개발 특구로 지정받은 데 이어 영일만 관광특구와 배터리 리사이클 규제자유특구 지정이 이르면 이달 중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는 것. 이렇게 되면 포항은 철강 산업도시에서 산업과 해양관광이 어우러진 복합 산업도시로 변모,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지진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있는 포항은 지금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의 출발을 요구받고 있다. 50년 철강 중심도시에서 다양한 산업구조로의 전환은 도시의 경쟁력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특히 도시의 미래를 담보할 첨단산업에 대한 투자가 관건이란 지적이다.

포항의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은 이런 변화 요구에 부응했다는 점에서 매우 긍정적이다. 강소연구 특구는 포항이 보유한 국내 정상급 과학적 기술기반을 잘 살릴 수 있는 시의적절한 선택이다. 강소연구개발 특구는 대형화된 기존 연구개발 특구를 보완하기 위한 모델이다. 지역의 과학기술 기반을 활용, 지역혁신성장 플랫폼을 새로이 구축하기 위한 정부 주도 사업이다. 포항의 경우 국내 최고 연구개발 기술을 보유한 포스텍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항테크노파크,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등이 배후 공간으로 지정됐다는 것은 포항의 강점이다. 포항시는 강소연구 특구 지정으로 신규기업 유치와 고용창출 등 8천억 원대의 경제 파급 효과가 있다고 보고 있다. 기대가 모아지는 부분이다.

이와 동시 포항시는 영일대 일대를 관광 특구화하는데 사실상 오래 전부터 공들여 왔다. 이곳이 곧 특구로 지정받을 것 같다는 관측이다. 포항의 관광 특구 지정은 포항을 산업과 관광이 동반 성장하는 도시로 키우겠다는 생각에서다. 포항은 해양중심 도시로서 관광산업이 성장하기에도 매우 적합한 도시구조를 갖고 있다. 만약 관광특구가 지정된다면 산업도시 포항의 이미지도 많이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포항시가 추진 중인 규제자유특구도 전망이 밝다는 소식이다. 영일만 1,4단지에 추진하는 규제자유특구는 포항이 전국 10개의 1차 협의 대상에 포함되면서 지정 가능성을 높여주고 있다고 한다.

규제자유 특구에 입주하는 기업은 규제특례를 받을 수 있어 자유롭게 신사업을 개발 할 수 있게 되는 특전을 누린다.

포항시가 강소연구개발 특구에 이어 관광 특구나 규제자유 특구로 지정이 가능해지면 포항은 새로운 경제 국면을 맞게 된다. 지진 피해로 축 처진 분위기를 일신하고 포항의 미래를 견인할 특구 정책에 발맞춰 미래성장 동력 확보에 최선을 다해 나아가야 한다. 포항이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