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일특사 파견해야… 방미대표단도 제안”
“文대통령, 대일특사 파견해야… 방미대표단도 제안”
  • 김진호·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7.15 19:55
  • 게재일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
日 수출규제 관련
청와대 회담 제의
“1대 1 아니라도 좋다”
靑·민주당 긍정적 평가

자유한국당 황교안(오른쪽 두번째)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의 회동이 조만간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어떤 형태의 회담에도 응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기 때문이다. 특히 황 대표는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는 앞서 한국당이 주장해 온 ‘일대일 회담’ 형식이 아닌, 청와대와 여당이 제안한 바 있는 ‘대통령-5당 대표 회동’ 형식도 받아들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나 여당에서도 황 대표의 제안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다른 야당으로서도 거부할 이유가 없는 만큼 회동이 곧 이뤄지리란 관측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를 언급하며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며 “저와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진정성을 갖고 노력한다면 해법을 제시하고 힘을 보탤 자세와 각오가 돼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과 5당 대표와의 회동 형식도 포함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어떤 형식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들 돕기 위한 모든 방식의 회동에 다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에 앞서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지난 5월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거론하며 대통령과 5당대표 회동을 제안했을 때에는 “일대일 대화로 진지하게 논의해야한다”며 사실상 거부의사를 밝혔고, 이후 회동 의제와 형식 등을 두고 협의가 제대로 되지않아 만남이 성사되지 못했다.

황 대표는 그러나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와 한반도 평화 문제 등을 의제로 다루기 위한 ‘대통령- 5당 대표 회동’을 다시 제안하자, 이번에는 일주일 만에 기자회견을 열어 이를 사실상 수용한 셈이다.

황 대표의 회견에 대해 청와대와 여당은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황 대표의 발언이 ‘대통령과 5당대표 회동’을 가리킨 것이라면 당연히 긍정적으로 평가할 부분”이라며 “이전부터 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모두 모여서 국정에 머리를 맞대는 일에 대해서는 청와대는 언제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 역시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가 사실상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수락한 것으로 보여 환영한다”며 “지금이라도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모여 남북 판문점 회동, 일본 경제보복 대응 등 현안에서 초당적인 논의를 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회견에서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이 문제는 결국 외교적으로 풀 수밖에 없고,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을 향해 “서둘러 대일특사를 파견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미국이 우리와 같은 입장에서 일본의 잘못된 행동을 막아내도록 설득해야 한다. 대미특사 파견 등 가능한 방안을 찾아주실 것을 요청한다”며 “국회 대표단의방일과 함께 국회 차원의 ‘방미 대표단’ 추진도 제안한다”고 했다.

/김진호·박형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