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찌
버찌
  • 등록일 2019.07.14 20:14
  • 게재일 201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정 대

허공의 경계선을 지나

운석처럼 버찌들이 떨어진다

저들이 태어나 한 생애를 견디고

끝내 가고자 하는 곳은 어디인가

한 점 핏방울로 맺히는

망명점, 북반구의 유월



기억나지 않는 생애



저 너머로

지가 그 무슨

열혈남이라도 되는 양

핏빛으로

버찌가 떨어진다



이해받지 못한

울음 덩어리의 생



하얗게 세상을 밝히며 피었던 벚꽃 진 자리에 맺힌 짙붉은 버찌를 바라보며 시인은 화려했던 청춘의 시간이 휘발되어 지나가고 늙고 병들어 죽어가는 인생을 떠올리고 있는 것이다. 열혈남아처럼 핏빛으로 떨어지는 버찌를 울음 덩어리로 표현하며 붉은 절망을 느끼는 시인을 본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