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정정용 감독 모교방문 환영회 개최
경일대, 정정용 감독 모교방문 환영회 개최
  • 심한식 기자
  • 등록일 2019.07.14 09:50
  • 게재일 2019.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일대 학생들이 정정용 감독과 함께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경일대 학생들이 정정용 감독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일대 제공

FIFA U-20 남자축구 월드컵대회에서 사상 최초 준우승을 이끈 대한민국 축구 영웅 정정용 감독이 12일 모교 경일대를 찾아 월드컵 대회 기간 내내 열정적으로 응원해준 정현태 총장을 비롯한 학생, 교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경일대학교는 정 감독에게 감사패와 기념액자, 꽃다발을 선물하면서 모교를 빛내 준 감사의 마음을 전했으며, 정 감독은 U-20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축구공과 유니폼으로 답례했다.

정 감독은 “모교의 열렬한 응원 덕에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있었다”면서 “고마움을 전하고자 경일대를 가장 먼저 방문했는데, 과분한 환영에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현태 총장은 “정정용 감독은 경일대의 영웅이자 대한민국의 영웅”이라며 “2007년에 없어졌던 축구부를 부활시켜 대한민국 축구의 대들보가 될 선수들을 육성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200여 명의 학생과 교직원이 참석한 이날 환영회 직후 사인회와 촬영시간이 즉석에서 열려 정정용 감독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경일대는 U-20 국가대표팀이 월드컵 대회 출전 직후부터 교내 곳곳에 승리 기원 현수막을 내걸고 응원을 시작해 결승 진출을 결정지은 날 ‘정 선배가 쏜다’ 이벤트를 열어 재학생들에게 무료 점심을 제공하고, 결승전 당일에는 학생식당에서 1천여 명의 학생과 교직원이 한데 모여 열띤 응원을 펼친 바 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