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중성리 신라비, 세계기록유산 등재 될까
포항 중성리 신라비, 세계기록유산 등재 될까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07.11 20:21
  • 게재일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문화재硏, 발견 10주년 맞아
18·19일 가치 조명할 학술회의
동해안 3개 신라비 묶어 추진

현존하는 신라비 가운데 가장 오래된 ‘포항 중성리 신라비’(국보 제318호)의 세계기록유산 등재가 추진된다.

중성리 신라비 발견 10주년을 맞아 비석이 지닌 세계기록유산 가치를 조명하고 연구 성과를 돌아보는 학술 행사가 마련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한국고대사학회와 함께 오는 18, 19일 이틀간 경주드림센터에서 ‘신라 왕경과 포항 중성리 신라비’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중성리 신라비는 지난 2009년 5월 포항시 북구 흥해읍 중성리 도로공사 현장에서 출토됐다. 모양이 불규칙한 화강암에 모두 203자가 새겨져 있다. 흥해 지역에서 발생한 분쟁을 신라 왕경 귀족이 개입해 해결했다는 내용이다. 비석을 제작한 501년 당시 신라 관등제 성립 과정, 지방 통치 양상을 알려주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는 중성리 신라비를 비롯해 6세기 초반 신라비인 ‘포항냉수리 신라비’(국보 제264호)와 ‘울진 봉평리 신라비’(국보 제242호) 등 동해안 3개의 신라비를 묶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유사한 사례로 일본이 지난 2017년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한 고즈케(上野)삼비(三碑)가 있다. 고즈케 삼비는 일본 군마현 다카사키(高崎) 서남부에 있는 7∼8세기 비석인 야마노우에비(山上碑), 다고비(多胡碑), 가나이자와비(金井澤碑)를 통칭하는 말이다.

학술대회 자료에 따르면 군마현지역문화연구협의회는 고즈케 삼비를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할 당시 거의 완전한 형태로 원위치와 가까운 곳에 있는 일본 최고 석비군임을 내세우고, 신라 석비를 원류로 하면서도 독자적으로 변용한 점을 강조했다는 것. 학술회의에서는 중성리 신라비 세계기록유산 가치 고찰과 함께 글씨 특징과 서예사적 의의, 국어사적 의의, 문서 격식, 상고기 신라 지역 지배, 비석에 나타나는 탈(奪)과 환(還)의 대상 등 다양한 주제 발표가 진행된다.

또한 하일식 연세대 교수가 중심이 돼 진행한 3D 스캔 판독문도 공개된다.

그간 학계에서 논란이 된 글자에 대한 판독 결과를 담았다. 예컨대 1행 6번째 글자는 사(斯)가 아닌 절(折), 3행 11번째 글자는 본(本)이 아니라 졸(卒) 이체자로 봤다.

연구소 관계자는 “판독문이 비문 해석의 새로운 기초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학술회의를 계기로 중성리 신라비의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재조명돼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