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 삶이 교차하는 그 우연하고도 필연적인 순간
삶과 삶이 교차하는 그 우연하고도 필연적인 순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7.11 20:07
  • 게재일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엇이든 가능하다’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지음·문학동네 펴냄
소설집·1만4천800원

‘무엇이든 가능하다’(문학동네)는 2009년 퓰리처상을 수상한 세계적 거장 미국 여류 소설가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63)의 신작 소설집이다.

삶의 깊고 어두운 우물에서 아름답고 정결한 문장으로 희망을 길어내는 스트라우트의 여섯번째 소설이다. 미국 일리노이주에 위치한 가상의 작은 마을 앰개시를 주요 무대로 해 각기 다른 사연을 지닌 인물들의 삶을 아홉 편의 단편에 담아 엮었다.

작가는 제각기 자기 몫의 비밀과 고통과 수치심을 품고 살아가는 인물들의 삶을 통해 욕망과 양심의 충돌, 타자를 향해 느끼는 우월감과 연민, 늘 타인에 의해 상처를 입으면서도 타인의 관심을 끝없이 갈구하는 인간의 비극적인 아이러니를 예리하게 포착해낸다.

스트라우트는 언제나 우리 삶의 근원에 자리한 외로움과 인간의 존재 조건이 지닌 한계에 대해 이야기해왔다. 이 책에서 작가는 한층 더 예리하고 냉철한 시선으로 인간의 어두운 욕망과 내적인 갈등을 조명한다. 삶에서 가장 절망적이었던 순간에 신의 계시를 받았다고 생각하며 평생을 살아온 남자는 인생의 말년에 어쩌면 진실은 지금껏 다른 방향을 가리키고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가능성 앞에 무너지고(‘계시’), 부유하고 풍족한 삶의 이면에 존재하는 배우자의 추악한 비밀은 끝없는 번민과 고통을 낳으며(‘금 간’), 또다른 이는 전쟁에서 자신이 목격하고 저지른 끔찍한 일들로 인해 순수에 대한 혐오와 동경을 모두 지닌 채 방황한다(‘엄지 치기 이론’). 소설 속에서 삶은 상실의 연속이자 상실 이전의 삶으로부터 돌이킬 수 없이 멀어지는 과정이다.

스트라우트에게 인간의 삶은 그 모든 결함과 맹점에도 불구하고 본질적으로 냉소의 대상이 아니라 공감과 연민의 대상이다. 삶에 내재한 근본적인 한계는 그 한계가 극복되는 순간을 더 빛나게 만드는 어둠이다. 작가는 우리가 매일 서로에게 무지와 오해를, 크고 작은 폭력을 행하고 있다는 사실만큼이나, 서로에 대한 이해가 열리는 찰나의 순간, 그런 선의로 충만한 순간들 역시 분명하게 존재한다고 이야기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