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십년
그리고 십년
  • 등록일 2019.07.10 19:44
  • 게재일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영 희

나를 일으켜세운 건

사랑하는 아내도

끝까지 버팅기고 남아 있는 동지도

눈물겨운 시도 아니었다



나를 일으켜세운 건

평안도 용강에서 농사를 짓고 있다는 네 아버지와

전라도 무안땅에서 왼종일 땅만 파는

무지렁이 내 아버지의 탄식이었다

태풍에 쓰러진 벼포기들을 일으켜세우던

그 거친 손길이었다



발간한 시집 때문에 한 때 국가보안법에 걸려 옥살이를 한 적이 있는 시인을 다시 일으켜 세운 건 그 어떤 것보다 농사꾼 아버지의 망설임 없는 결행과 실천이었다고 고백하는 시인은 어떤 이론이나 주장보다도 거침없이 행동하며 실천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역설하고 있는 것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