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추경예산안 8조8천887억 편성
대구시 추경예산안 8조8천887억 편성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7.09 20:19
  • 게재일 201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활력·복지 확충 중점
미세먼지 저감 분야 확대 등
기존보다 3천908억 증가

대구시는 총 3천908억원이 증가된 8조8천887억원의 제2회 추경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경제 활력 제고와 시민안전 및 민생안정 중심의 사업, 복지서비스 확충 등에 중점을 두었다.

중점을 둔 곳은 미래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한 미래산업육성 분야다.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12억5천만원),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육성센터(30억원) 등 87억원을 편성하고 일자리 지원분야에 신중년 비즈(Biz)컨설팅 일자리 창출(4억원), 대구 사회적경제 청년인턴 사업(17억9천만원→23억1천만원) 등 14억원을 배정했다.

또 산업기반조성 및 투자촉진분야에 성서 1·2차 및 염색산단 재생사업(20억원→40억원), 지방투자촉진보조금(80억원→100억원) 등 116억원을 투자한다.

문화·체육·관광 및 도시기반 인프라 확충을 위해서는 대구간송미술관 건립(30억원→75억원), 만촌자전거경기장 개보수(12억6천만원), 앞산관광명소화 사업(18억원→46억원), 신천 생태하천 복원사업(7억원→14억5천만원) 등 269억원을 편성했다.

도시재생 및 도로교통분야에는 주거지원형 도시재생 뉴딜사업(26억8천만원), 안심~하양 복선전철(297억원→453억원), 상인공영주차장 보수보강공사(14억원→19억3천만원) 등 326억원을 투입한다.

안전한 시민생활 및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주차환경개선사업(45억원), 전통시장 화재알림시설 설치 사업(6억3천만원), 재해위험지구정비(49억4천만→64억8천만원), 공공시설물 내진보강공사(66억원→81억원), 숙박형 다중이용업소 간이스프링클러 설치 지원(5억2천만원) 등 135억원을 편성했다.

복지서비스 확충을 위해 서민복지분야에 기초연금(6천272억원→6천452억원),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지원(9억원→13억5천만원), 장애인 거주시설 기능보강(17억원→24억5천만원), 다문화가족 교류소통공간 설치·운영(4억1천만원) 등 682억원을 편성했으며, 교통서비스 확대에 저상버스 및 전기저상버스 도입(69억원→88억2천만원), 나드리콜 운영(145억원→165억5천만원), 시내버스업체 재정지원(940억원→1천320억원) 등 420억원을 편성했다.

정부추경사업 반영을 위해 미세먼지 저감분야에 소규모 대기오염 방지시설 설치지원 확대(6억원→74억원),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48억원→188억원), 도시철도 본선 환기설비 집진효율 개선(180억원) 등 614억원을 편성했다. 일자리 창출 및 복지지원분야에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668억원→767억원), 장애인 활동지원급여(659억원→692억원) 등 197억원을 투입한다.

법경경비로 조정교부금 360억원(5천224억원→5천584억원), 징수교부금 36억원(447억원→483억원) 등 구·군의 민생안정 추진을 위한 재원과 지방교육세 보전분(118억원) 등으로 678억원을 편성했다.

추경예산 재원은 지방재정분권에 따른 지방소비세율 증가분과 시·도비 반환금 및 지방교부세 정산분, 국고보조금 추가 및 변경내시 등을 포함해 3천908억원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의회의 협조로 전국 최초 2월 추경을 편성한데 이어 이번에도 예비비 등 가용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편성한 만큼 경제 활력 제고와 시민안전 및 민생안정 중심의 사업들을 속도감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