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다람쥐 꼬리
내 마음의 다람쥐 꼬리
  • 등록일 2019.07.08 19:57
  • 게재일 2019.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하

잘가거라

내 다람쥐 꼬리야



그 꼬리와 내 육신 사이 멀어질수록

꼬리 생각 간절하게 났다네

은밀히 버린 추억들 시간이 흐를수록

꼬리에 꼬리를 물고 떠올랐다네



그러나 꼬리가 길면 잡히는 법

기어이 난, 지금

말꼬리 잡히지 않으려 끙끙대는

시 쓰는 사람이 되고 말았다네

‘꼬리’라는 말에서 시인은 유년시절을 떠올리며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은 채 간절하게 떠오르는 비밀스런 추억을 언급하고 있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떠오르는 추억의 타래를 품고 말꼬리를 잡고 시를 쓰는 시인이 됐다는 독백의 말에 미소를 머금게 하는 시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