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판 극장골 배슬기, 포항 살렸다
막판 극장골 배슬기, 포항 살렸다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7.07 20:43
  • 게재일 2019.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상주 원정서 1대1 무승부

동점골 넣은 포항 배슬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상주는 아쉬웠고, 포항은 다행인 경기였다.

지난 6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9라운드 포항과 상주의 경기는 양 팀 모두 1득점씩 하며 1-1로 비겼다. 전반 시작과 함께 상주는 코너킥 상황에서 윤빛가람이 올린 날카로운 크로스를 권완규가 깔끔한 헤딩으로 연결시키며 전반 2분만에 골로 기록됐다.

이후 상주는 중원에서부터의 강한 압박과 함께 주전 공격수인 송시우와 박용지의 속도를 활용해 포항을 밀어붙였고, 포항 선수들은 상주의 속도를 따라잡지 못한 채 이리저리 휘둘리면서 전반 내내 이렇다할 기회조차 갖지 못했다.

김기동 포항스틸러스 감독은 후반전에 이광혁과 일류첸코, 팔로세비치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전반 내내 부진했던 송민규, 이석현과 함께 완델손이 빠졌다. 다행히 포항은 공격횟수가 전반전보다 늘었지만, 여전히 양 팀간 전력차이가 눈에 보이는 경기였다. 포항의 공격보다는 상주의 조직적인 움직임이 더 단단했다.

포항이 야심차게 영입한 일류첸코는 눈에 띄는 모습이 없었다. 반면에 팔로세비치는 단 한 번의 프리킥으로 존재감을 뿜어냈다. 후반 45분이 지난 시점, 상주의 반칙으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팔로세비치가 왼발로 감아찬 공이 배슬기의 머리에 맞고 골로 기록됐다. 첫 출전에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팔로세비치는 이날 포항의 졸전에서도 유일하게 빛났다.

이날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와 경남의 경기도 1-1로 비겼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