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팀킴’ 前 감독 “직권면직 인정 못해”
여자컬링 ‘팀킴’ 前 감독 “직권면직 인정 못해”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7.07 20:19
  • 게재일 2019.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체육회 상대 소송 제기

선수들을 부당하게 대우했다는 이유 등으로 경북도체육회에서 직권면직된 김민정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팀 감독이 경북체육회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7일 대구지법과 경북도체육회에 따르면 김 전 감독은 경북도체육회가 면직을 결정한 직후인 지난 2월 중순 대구지법에 ‘직권면직처분 취소’ 소송을 냈고 지난 5월 첫 변론기일을 가진 데 이어 오는 10일 속행될 예정이다. 경북체육회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여자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이 올해 초 “김 전 감독 등에게서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발표하자 경기력 향상위원회를 열어 김 전 감독 면직을 의결했다.

당시 위원회는 김 전 감독 가족이 컬링 보급 및 발전에 기여한 공로는 일부 인정해야 하지만, 호소문과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한 책임이 큰 것으로 판단했다. 또 김 전 감독이 훈련에 불참하고 근무지를 벗어나는 등 불성실하게 근무한 점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팀 킴 호소문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와 경북도, 대한체육회는 합동 감사에 착수해 호소문 내용이 대부분 사실이고 선수들이 획득한 상금 중 일부를 횡령한 정황도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