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스마트팩토리 벤치마킹”
“포항제철소 스마트팩토리 벤치마킹”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7.07 18:56
  • 게재일 2019.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장 등 12명 제철소 방문
“포스코·LG전자 스마트팩토리분야 협력 방안 논의”

포스코 포항제철소를 방문한 홍순국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장과 LG전자 임원단이 포항 스마트데이터센터 설명을 듣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최근 ‘2019 세계경제포럼’에서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선도할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가운데, 지난 4일 LG전자 임원단이 포항제철소를 방문해 스마트팩토리가 적용된 주요 공장을 견학했다.

이날 홍순국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장을 비롯한 연구개발 분야 임원단 12명이 동행했다.

이들은 포항 스마트데이터센터를 시작으로 인공지능(AI) 제어 기반의 스마트고로인 2고로와 자동제어기술이 적용된 2열연공장을 차례로 둘러봤다.

홍순국 LG전자 사장은 벤치마킹을 함께 한 임원들에게 “포스코의 스마트팩토리 플랫폼과 기술 중 LG전자에 적용 가능한 내용을 즉시 검토하고, 앞으로 포스코와 LG전자 양사 간 스마트팩토리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하자”고 말했다.

포스코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철강사업 분야에서 초격차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포항 2열연공장을 시작으로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나섰다.

이를 통해 저원가·고품질의 철강제품 생산이 가능해졌으며, 안전, 환경, 경영지원 등 전분야에 걸쳐 확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초 창원1공장에 스마트공장을 도입하기 위한 공사를 시작했다.

창원1공장은 냉장고, 전기레인지, 오븐 등을 생산하는 대표적인 공장으로, LG전자가 가전 계열에 대규모 스마트공장을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포스코는 앞으로 설비강건화와 자동화를 기반으로 하는 ‘지능형 제철소’를 목표로 스마트팩토리를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