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내부서 “조건 없는 등원” 목소리
한국당 내부서 “조건 없는 등원” 목소리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6.26 20:19
  • 게재일 2019.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투톱 리더십이 상처를 입은 가운데 당내에서 “조건없이 등원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국당 조경태 최고위원은 26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국민들 입장에서 지금 경제도 ‘폭망’이고 안보도 거의 실종 상황”이라며 “조건 없는 국회 등원은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조 최고위원은 “국회 정상화 부분은 조건 없는 등원이 어떤 범여당 4당을 의식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적 관점에서 봤을 때 저는 이런 부분도 결심하고 결단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황영철 의원도 “의원총회에서 ‘이 합의문이 도저히 우리가 받아들일 안은 못 되지만, 이런 안을 받아들고 우리가 정상화에 동의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백지로 들어가자. 그것이 우리가 오히려 더 당당할 수 있다’ 이런 말씀도 있었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6월 임시국회가 소집된 이후 인사청문회와 외교통일위원회 등 선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은 이날 당 회의에서 “각 상임위가 한국당과 합의 없이 처리한 법안에 대해 법적 근거가 허용되는 한 해당 상임위로 다시 회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각 상임위가 한국당 참여 없이 소관 법안들을 처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과거에 없던 이 같은 방식에 동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법제사법위원회가 여야 합의가 없었다는 이유로 각 상임위를 통과한 법안을 다시 돌려보낼 수 있는 권한이 있는지를 두고는 논란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국민소환제를 거론하며 한국당을 압박하고 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의원이 되고 나서 국민소환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말을 해 본 적이 없는데 이제는 안 할 수 없다”며 “당리당략을 위해 파업을 일삼는 의원을 솎아내는 소환제를 도입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기한이 이달 말로 끝나는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두 특위 활동기한 연장을 논의하기 위해 원포인트 회동을 제안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구성과 정개특위·사개특위 활동기한 연장을 위한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간 원포인트 회동을 제안한다”며 “시급히 결정해야 할 현안을 협상 테이블에 먼저 올려놓는 게 상처를 최소화하면서 국회 정상화 실마리를 찾는 길”이라고 밝혔다. 국회 본회의에서 활동기간 연장안이 의결되지 않은 한 정개특위·사개특위 활동은 오는 30일 종료된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