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표류’ 경산온천지구 활성화 성사 될까
‘30년 표류’ 경산온천지구 활성화 성사 될까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19.06.26 19:52
  • 게재일 2019.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휴게소 건축허가 이어
토지이용계획 조정 개발 모색
조합장 “3개월내 방안 나올 것”

[경산] 30년여 년 간 표류해온 ‘경산온천 관광지구’의 개발이 재개될 전망이다.

경산지역의 유일한 관광지구인 경산온천 관광지구는 최근 휴게소 건축허가에 이어 지난 4월 25일 새 조합장으로 선출된 서성수 조합장과 조합원들이 토지이용계획 조정을 통한 개발방법을 찾아 나섰다.

서성수 조합장은 전화통화에서 “새로운 개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합원들이 노력하고 있어 앞으로 3개월 후면 어떤 개발방법이 나올 것 같다”고 밝혔다.

경산온천 관광지구의 개발은 인근의 반곡지, 삼성현역사문화공원 등과의 시너지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어 경산시의 적극적인 개발의지가 요구되고 있다.

경산온천 관광지구는 1987년 8월 건설부고시 제382호로 관광휴양지역으로 결정된 이래 건설부가 1989년 5월 남산면 상대리 456번지 일원 26만1천962㎡에 관광지 조성사업을 허가했다.

이로 인해 54억6천6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기반조성사업을 마쳐 전국 유일의 맥반석 온천수를 이용할 수익사업으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125필지 환지에 따른 잡음이 발생하며 1982년에 건립한 상대온천관광호텔이 영업을 시작한 것 이외에는 개발 사업이 진행되지 못하고 좋은 땅을 차지하기 위한 지루한 환지 싸움이 이어졌다.

우여곡절 끝에 2008년 환지청산이 완료됐으나 온천관광수요가 줄고 관광지구 지정에 따른 타용도 개발 불가라는 장벽에 막혀 시간만 허비했다.

경산시는 이를 해결하고자 2014년 해동기술개발공사에 ‘경산온천 활성화 방안 수립용역’을 의뢰해 경산온천지구 활성화를 위한 밑그림을 그리고 지구전체를 새롭게 변화시키는 방안을 모색하기도 했으나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경산온천 관광지구는 대부분이 숙박시설(여관)에 낮은 건폐율과 고도제한(3층), 부지면적에 따른 바닥면적과 전체면적이 지정돼 있어 현실감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지난 2017년 5월 경산온천관광개발조합과 대영리츠건설이 종합관광지로 개발하는 MOU를 체결했으나 잠깐의 설렘으로 끝이 났다.

실효성이 낮은 경산온천 관광지구 해제와 타 용도 사용변경을 위해서는 환지문제로 앙금이 쌓인 전체 토지소유자의 100% 찬성이 필요하고 이해타산을 넘어 100% 찬성을 얻는다 해도 경북도의 관광지구 고시해제를 이끌어 내려면 지정 이전상태로 돌아가야 하는 문제점에 부딪히게 된다는 것.

즉 경산시가 경산온천지구 기반조성을 위해 산을 깎는 임야훼손과 지번부여, 환지 등 행정절차를 수행했는데 지구가 해제되면 이를 지구지정 이전 상태로 환원해야 하는데 특별법 지정 묘수 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어 벽에 부딪쳐 왔다.

그러던 중 조합이 경산온천 관광지구 해제 추진 대신 지구 내 토지이용계획 조정 방안을 찾고 나서 경산온천 관광지구 개발 재개에 대한 지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