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자리
당신의 자리
  • 등록일 2019.06.26 18:35
  • 게재일 2019.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규열 한동대 교수
장규열 한동대 교수

69년 전 오늘, 대한민국은 꺼져가는 호롱불이었다. 북의 기습남침이 개시된 지 이틀 만에 대통령은 이렇게 방송하였다. “정부는 대통령 이하 전원이 평상시와 같이 중앙청에서 집무하고, 국회도 수도 서울을 사수하기로 결정하였으며, 일선에서도 충용무쌍한 우리 국군이 한결같이 싸워서 오늘 아침 의정부를 탈환하고 물러가는 적을 추격 중이니, 국민은 군과 정부를 신뢰하고 조금도 동요함이 없이 직장을 사수하라.” 거짓말이었다. 이를 듣고 안심한 피난민들이 집으로 발길을 돌렸다고 한다. 대통령과 각료들은 이미 서울 이남으로 피신한 후였던 데다, 한강 다리마저 폭격으로 끊어진 서울에는 시민들이 독 안의 쥐가 되어 이후 힘든 석 달을 지냈다고 한다. ‘대통령은 자신의 자리를 그렇게 버려야 했을까?’

떠올리고 싶지 않은 또 한 자락 기억이 있다. 사백도 훨씬 넘는 승객들을 태운 배가 기울어 침몰하고 있는 가운데, 속옷 바람으로 탈출하는 선장의 모습을 담았던 영상. 많은 승객들이 구조되지 못하고 스러져 간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하여 수다한 문제와 어려움이 제기되었지만, 필자를 가장 힘들게 한 질문에는 아직도 그 답을 듣지 못하였다. ‘선장은 자신의 위치를 그렇게 버려야 했는가?’ 선장에게는 ‘여객의 승선이 개시될 때부터 여객의 하선이 완료될 때까지 그 선박에서 떠나지 못한다’는 재선의무가 있고, ‘급박한 위험이 닥치면 구조에 필요한 수단을 다하여야 한다’는 조치의무가 있다. 공직을 맡은 모든 이들에게는 자신의 위치를 지켜야 할 의무와 함께 그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여 수고해야 할 책임이 있다.

국회는 노는 중인가. 한껏 기대하며 표를 모아 국회로 보냈더니 우리를 대신하여 국사를 맡은 이들이 국회에 없다. 학생들에게 제 자리가 교실이며 회사원들에게 사무실이 제 자리이듯이 국회의원에게는 국회가 자신의 자리가 아닌가. 수다하게 많은 나라의 법과 제도, 그리고 하나같이 어려운 과제들에 열심히 지혜를 모아서 만들고 풀어내라며 국민이 쉽지 않은 표심을 보태어 보내준 자리가 아닌가. 포항 지진과 속초 산불로 거처가 무너지고 생계가 위태롭다는데, 당신들은 당연히 있어야 할 그 자리를 그냥 저렇게 비워둘 심산인가. 경제가 어렵고 사회는 병이 깊은데 당신들은 고작 다음 공천에나 관심을 두고 오늘 나랏일은 뒷전이란 말인가. 투쟁을 하든 논의를 하든, 당신의 소중한 그 자리 국회로 돌아가 실력과 기량을 발휘해 주시라.

사회학자이며 정치평론가인 스토크스 (DaShanne Stokes)는 ‘국민의 어려움을 돕지 않는 지도자는 국민이 퇴출시켜야 한다’고 하였다. 국회의원이 혹 권력에 취하여 있어야 할 자리를 지키지 못하고 해야 할 책임을 방기한다면 국민에게는 당연히 당신을 물러가게 해야 할 또 다른 책임이 있다. 미국 대통령이었던 레이건(Ronald Reagan)은 ‘(국회)의원들의 가장 중요한 책임은 그들 자신을 위해 일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을 보호하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국민이 어렵다. 어려움에 처한 국민을 돌아보아 주시라. 당신들이 마음쓰는 명분과 실리도 국민을 생각하면 답이 보인다. 국민을 위하는 명분 말고 당신에게 더 어울리는 명분이 어디 있는가. 국민이 행복해지는 실리 외에 당신은 또 다른 어떤 실리를 꾀하는가.

나라를 경영하는 대통령의 자리도, 여객선을 운항하는 선장의 자리도, 국민의 뜻을 대변하는 국회의원의 자리도 모두 있어야 할 오늘 그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섬길 때 빛이 나는 법이다. 나는 오늘 내가 있어야 할 그 자리를 분명히 지키고 있는가. 내가 섬겨야 할 책임과 의무에 충실하게 복무하는가. 내일을 향한 꿈도 오늘 꾸어야 하겠지만, ‘당신의 자리’에서 오늘 기울이는 섬김과 성취가 그 내일도 열어줄 터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