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 두달째 악화 ‘집값 오른다’ 전망 늘어
소비심리 두달째 악화 ‘집값 오른다’ 전망 늘어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6.25 20:32
  • 게재일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2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는 한 달 전보다 0.4포인트 내린 97.5를 나타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들이 경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종합적으로 가늠할 수 있게 만든 지표로, 100보다 크면 경제를 바라보는 소비자들의 심리가 장기평균(2013∼2018년)보다 낙관적임을,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가계 재정상황에 대한 인식은 대체로 답보 상태였다. 이달 현재생활형편(91)과 생활형편전망(92), 가계수입전망(97) 지수는 지난달 2~3포인트씩 하락한 수준에서 모두 제자리걸음했다. 현재와 비교한 6개월 뒤의 전망을 나타내는 소비지출전망 지수만 1포인트 하락한 108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108) 이후 가장 낮았다.

경제 상황 인식도 나아지진 않았다. 경기 부진과 고용지표 악화 등의 영향으로 취업기회전망 지수는 79로 한 달 전보다 1포인트 더 내려갔다. 지난달에 이어 두달 연속 하락세다.

금리인하 기대감이 확산되며 금리수준전망 지수는 100으로 전월대비 9포인트 떨어졌다. 현재가계부채 지수(100)는 1포인트 하락했으나 가계부채전망 지수는 98로 1포인트 올라갔다. 가계부채전망 지수가 상승한건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이다.

반면 주택가격전망 지수는 97로 4포인트 뛰었다. 지난 4월부터 석달째 상승세다. 지수 기준으로 지난해 11월(101)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강남권을 중심으로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다소 회복된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한은 관계자는 “강남권 등 일부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회복됨에 따라 주택가격이 오를 것이란 전망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