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오늘 오후부터 올해 첫 장맛비 내려
대구·경북, 오늘 오후부터 올해 첫 장맛비 내려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19.06.25 20:14
  • 게재일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 최고기온이 30℃ 안팎을 웃돌며 무더웠던 대구와 경북지역에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대구와 영천, 경산, 군위, 고령 등의 경북 일부 지역은 제주도 남해상에서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차차 흐려져 오후부터 비가 내리겠다.

예상강수량은 10∼40㎜ 사이다.

이날 최저기온은 청송 13℃, 청도 16℃, 예천·문경·영주 17℃, 최고기온은 대구·경산 31℃, 영천·칠곡·구미 30℃를 기록하는 등 평년(24∼28℃)보다 덥겠다.

오는 27일까지 대구·경북지역의 비가 내리는 곳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특히 이날 새벽에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어 폭우로 인한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대구와 경북 지역은 오는 27일부터 장마전선의 영향을 벗어나기 시작해 대체로 흐리겠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이날 오후까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