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로에 사후면세점 특화거리 들어서
동성로에 사후면세점 특화거리 들어서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6.25 20:12
  • 게재일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형물 설치·리플릿 제작 등 홍보

대구시가 동성로에서 개최한 사후면세점 특화거리 조형물 제막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 동성로에 사후면세점 특화거리가 만들어졌다.

대구시는 동성로(CGV 대구한일점∼옛 중앙파출소)에 사후면세점 특화거리를 조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사후면세는 외국인 관광객이 면세점에서 3만원 이상 물건을 구입하는 경우, 물품대금에 포함되어 있는 부가가치세 및 개별소비세를 환급해 주는 제도다.

대구시에 따르면, 동성로는 화장품과 액세서리, 최신유행의 옷가게와 잡화점, 여러종류의 음식점 등 관광, 문화, 축제, 쇼핑 모든 콘텐츠를 아울러 서울의 명동에 비견되는 곳이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들이 제일 많이 찾는 대구의 대표 관광지다. 동성로 일대 점포 750곳 중 사후면세점이 100곳이며 대구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동으로 200개까지 늘려나갈 예정이다.

또 동성로 사후면세점 특화거리와 시내환급창구 홍보를 위해 3개 국어(영어, 일본어, 중국어 간체·번체)별 2천부의 홍보 리플릿을 제작해 비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동성로에 가로등 배너를 게시하고, 동성로에 사후면세점 특화거리 조형물을 설치했다.

대구시는 사후면세점으로 운영 중인 의류, 화장품, 스포츠 용품점 등의 매장에 사후면세점 안내 깃발과 발판을 지원해 사후면세점 및 특화거리를 홍보해 나갈 예정이다.

김호섭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동성로에 사후면세점 특화거리를 조성해 동성로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쇼핑편의 향상과 지역 경제에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동성로를 찾는 중국인 관광객의 쇼핑 및 관광편의를 위해 지난 5월 알리페이, 위챗페이로 결재가 가능한 매장을 350개 가맹했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