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목선’ 의혹 증폭… 진실 밝히고 근본대책 내놔야
‘北 목선’ 의혹 증폭… 진실 밝히고 근본대책 내놔야
  • 등록일 2019.06.25 19:55
  • 게재일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발생한 북한 목선 삼척항 접안 사건에 대한 의혹이 점점 더 심각한 쪽으로 흘러가면서 ‘안보 불안’을 증폭시키고 있다. 해양판 ‘노크 귀순’ 사태로 일컬어지는 이번 사건은 자그마한 목선 한 척에 동해안 군경 경비망이 뻥 뚫린 사실 말고도 축소 왜곡발표 의혹, 청와대의 조작 지휘설, 비상식적인 사후처리 등 의혹들이 확산일로로 치닫고 있다. 정부는 하루빨리 진실을 전면 고백하고 재발방지방안 등 근본대책을 내놔야 할 것이다.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에 항의하기 위해 해군 1함대를 찾은 자유한국당이 문전박대를 당했다. 한국당 ‘북한선박 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위원회’는 24일 오전 북한 선박을 확인하고 해군의 설명을 듣기 위해 강원도 동해 해군 1함대사령부를 찾았으나 부대 안에 들어가지 못했다. 조사위의 도착에 맞춰 부대 정문에 나온 해군 관계자가 ‘상부의 불허’를 근거로 막아섰다.

북한 목선 삼척항 접안 사건은 우선 우리 군경의 ‘해상경계작전 실패’라는 근원적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탈북’한 목선은 출발지인 함북 경성 집삼 포구에서 800㎞, 군사분계선에서 삼척항까지 130㎞나 되는 거리를 3박 4일간 항해했다. 이를 제대로 식별하지 못했다는 것은 변명을 허락하지 않는다.

목선을 타고 온 4명의 행태 또한 수상하기 그지없다. CCTV 화면에 등장하는 그들의 행색이나 행동은 28마력짜리 엔진 하나가 달린 소형 목선을 타고 함경북도에서 출항해 망망대해에서 며칠 동안이나 파도에 시달리다가 가까스로 항구로 들어온 사람들의 모습이 아니었다는 것이 목격자들의 증언이다.

삼척항의 북한 선박 사진을 보면 출동한 경찰도 북한 주민들과 한가로이 대화하고 있다. 게다가 2명이 돌아가겠다고 하자 국정원이 즉시 보내 주었다고 한다. 자유 왕래가 아니고서야 북에서 넘어온 사람들을 이렇게 처리한 전례가 있나. 북으로 돌아간 두 사람에 대해서는 무엇 때문에 조사가 그렇게 초특급으로 이뤄졌는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국방부 기자실에서 진행된 ‘북한 목선’ 관련 거짓말 백브리핑(익명 브리핑)에 청와대 행정관이 몰래 참석했다는 사실은 또 무엇을 말하는 이상한 장면인가.

이번 사태를 놓고 ‘조작된 국방게이트’라는 자유한국당이 주장을 단순한 정치공세로 치부하기에는 수상한 대목이 너무 많다. 정부가 감추고 있는 부분은 무엇인지, 사건의 정확한 실체는 무엇인지 전말을 남김없이 밝히는 것이 순서다.

재발방지책을 포함한 완벽한 대책을 세워 극심한 안보 불안의 늪에 빠진 민심을 가라앉혀야 한다.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는 이 험악한 풍문들의 살벌한 뒤끝을 도대체 어찌 감당하려고 이렇게 막무가내인가. 이렇게 해서는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